뉴스
2015년 12월 08일 15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8일 19시 29분 KST

군 보낸 두 아들 치료비로 2500만 원을 쓴 어머니의 편지

정의당

군대에 보낸 두 아들이 휠체어 신세를 지게 됐다. 그런데, 심지어 치료비까지 자비로 부담해야 하는 어머니가 있다.

정의당 국방개혁단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자료를 배포해 열 두 아들의 다리 부상으로 과다한 치료비를 자비로 부담하고 있는 유 모씨의 사연을 공개했다.

이 사연은 지난해 11월과 올해 3월 큰아들 육 모 상병와 작은아들 육 모 일병을 군에 보낸 어머니 유 씨가 최근 심상정 정의당 대표에게 편지를 보내 가정의 억울함을 호소해 대중에 알려졌다.

한겨레가 보도한 바에 의하면 사실관계는 이렇다.

정의당 국방개혁단의 설명과 유씨의 편지 내용을 종합하면, 먼저 작은아들 육 일병이 입대 직후인 지난 3월12일 육군훈련소에서 훈련 중 넘어져 왼쪽 무릎 인대에 염증이 생겼다. 훈련소에서는 ‘타박상’으로 진단하고 파스 몇 개를 주고 방치했다. 군 병원에서는 “단순 타박상에 꾀병”이라고 했다.

이 와중에 5월10일 큰아들 육 상병도 훈련 중 넘어져 오른쪽 무릎에 실금이 생겼다. 소대장은 어머니 유씨에게 “단순 타박상”이라고 말했고, 군 병원은 역시 “꾀병 부리지 말라”고 핀잔을 주며 육 상병을 방치했다. 하지만 지난 7월 육 상병은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이라는 중증 질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곧이어 육 일병도 같은 병명을 진단받았다. CRPS는 외상을 입은 뒤 특정 부위에 발생하는 만성 신경병성 통증으로, 해당 부위가 주로 화끈거리거나 아리는 듯한 양상의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정의당 국방개혁단은 CRPS에 대해 “산통에 버금가는 고통을 주는 질환”이라고 설명했다.한겨레(12월 8일)

Photo gallery 어머님의 편지 See Gallery

이 가정이 지금까지 부담한 치료비는 중소기업 회사원의 연봉 수준이다.

정의당 국방개혁단이 밝힌 바에 의하면 두 형제 모두 극심한 통증으로 인해 마약성을 포함해 10여 종류의 진통제를 매일 투약하고, 주 1회 통증완화시술을 받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상태라고 한다.

현재 육 상병과 육 일병은 주 1회 민간병원에서 통증완화 시술을 받아왔습니다. 이 비용이 현재까지 1,500여 만원 들었는데 모두 육 형제 측이 부담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통증을 크게 완화시킬 척수신경자극기 삽입술은 일인당 1,500만원 정도 드는데 건강보험공단에서 일부를 부담해 일인당 500만원 정도 자부담입니다. 즉, 현재까지의 민간병원 시술비 1,500만원에 척수신경자극기 삽입술 비용 3,000만원을 합치면 총 4,500만원 정도며 그 중 2,500만원 정도가 자부담인 셈입니다. - 정의당 보도자료(12월 8일)

이에 국방부는 향후의 치료비를 국가에서 부담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국방부는 “현재로서는 민간병원 치료비용을 정확하게 확인할 순 없지만, 국군수도병원은 민간병원 수준으로 CRPS 치료에 필요한 MRI 검사, 약물 및 운동처방 등 치료가 가능하다고 설명드린 바 있다. 향후 척수신경자극기삽입술은 민간병원에서 내년 1월에 시술받을 예정이며, 이 시술은 군 병원의 진료 능력을 초과하므로 치료비 전액을 군에서 책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