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8일 05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8일 05시 44분 KST

한국 사회의 '불평등', 지난해 전반적으로 악화됐다

gettyimagesbank

지난해, 한국 사회의 '불평등' 정도가 전반적으로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연합뉴스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 빈곤통계연보' 연구보고서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니계수(Gini coefficient)가 소득과 지출 측면 모두에서 '정체' 내지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니계수: 불평등 정도를 수치화한 지표로 0(완전평등)과 1(완전불평등) 사이의 값을 나타냄. 1에 가까울수록 불평등 정도가 심하다는 의미.

가처분 소득을 기준으로 한 지니계수 (전년 대비 정체)

2008년: 0.305


2009년 0.303


2010년: 0.298


2011년: 0.297


2012년: 0.296


2013년: 0.294


2014년: 0.294

소비지출 기준의 지니계수 (악화)

2009년: 0.266


2010년: 0.256


2011년: 0.246


2012년: 0.249


2013년: 0.254


2014년: 0.262

10분위 소득배율 (악화)

2009~2011년: 9.5


2012년: 9.4


2013년: 9.3


2014년: 9.1

10분위 소득배율: 계층별 소득분배 상황을 살펴보는 데 유용한 지표. 전체 가구를 월평균 소득이 작은 가구부터 큰 가구 순으로 일렬로 세우고서 10개 소그룹으로 나눴을 때 최상위 10%에 해당하는 가구의 소득을 최하위 10%에 해당하는 가구의 소득으로 나눠 구한 값. 빈부격차가 클수록 10분위 소득배율의 값은 작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