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15시 49분 KST

단원고 '세월호 기억교실' 당분간 존치될듯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들이 사용하던 교실이 명예졸업식 이후에도 당분간 존치될 것으로 보인다.

7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단원고를 포함한 안산지역 일반계 고교의 2016학년도 신입생 모집 일정이 다가오면서 지난해 2학년(명예 3학년) 희생 학생들이 사용하던 '세월호 기억교실' 존치 문제가 시급한 현안이 됐다.

경기도 평준화지역 고교 입학전형 일정과 배정방식에 따라 일반계 고교에 진학을 희망하는 안산지역 중3 학생들은 학군 내(1단계) 및 구역 내(2단계) 고교 지망순위를 적은 입학원서를 오는 14∼18일 제출해야 한다.

단원고의 경우 내년도 신입생(12학급 300명)을 받으려면 현재 3학년이 사용하는 4개 교실 이외에도 8개 교실을 더 확보해야 한다.

그러나 명예 3학년 10개 교실이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 이전 상태로 유지되면서 신입생들이 사용할 수업공간이 없는 상태이다.

default

도교육청은 애초 단원고 2학년 교실(명예 3학년 교실)을 내년 1월 11일 명예졸업식 때까지만 존치하고 나서 이를 손질해 재학생 교실로 활용할 예정이었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10개 교실의 책걸상, 집기 등을 명예졸업식 이후 학교 밖으로 임시로 옮겨졌다가 학교 진입로 옆 시유지에 추모·교육시설인 가칭 '4·16민주시민교육원'을 건립해 보존하는 방안을 지난달 4·16가족협의회에 제시했다.

이와 관련, 희생 학생들이 사용하던 교실의 존치를 요구해 온 4·16가족협의회 측은 교육청 방안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견해를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내부적으로 명예 3학년 교실의 현상대로 존치하면서 가족협의회 등과의 협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차선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종전의 4·16민주시민교육원 건립 방안과 내년도 신입생 모집 방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시간을 두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겠다는 것이다.

도교육청은 다음 달 명예졸업식 전후해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할 경우에도 교실 내부 시설의 강제 이전 등 물리적 해결은 배제하고 있다.

내년도 신입생 배정 때 합의가 어려울 때를 대비해 신입생 학급당 정원을 조정하거나 선발 인원을 조정하는 방안도 고려되고 있다.

도교육청 한 관계자는 "사회적 합의를 통한 해결방안을 찾고자 시간을 갖고 협의를 진행하겠다"며 "지금으로선 물리적인 해결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