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1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7일 15시 39분 KST

중국 베이징시, 사상 첫 '대기오염 적색경보' 발령

A woman wearing a mask to protect herself from pollutants walks past office buildings shrouded with pollution haze in Beijing, Monday, Dec. 7, 2015. Smog shrouded the capital city Monday after authorities in Beijing issued an orange alert on Saturday. (AP Photo/Andy Wong)
ASSOCIATED PRESS
A woman wearing a mask to protect herself from pollutants walks past office buildings shrouded with pollution haze in Beijing, Monday, Dec. 7, 2015. Smog shrouded the capital city Monday after authorities in Beijing issued an orange alert on Saturday. (AP Photo/Andy Wong)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이 7일 사상 처음으로 최고 등급인 대기오염 적색경보를 발령했다고 관영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베이징에서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 수치는 온종일 200㎍/㎥ 안팎을 기록해 '심각'(重度)한 오염 수준에 도달했으며 하이뎬(海淀)구 등에서는 270㎍/㎥ 수준까지 치솟았다.

베이징시 당국은 전날 최고 등급 바로 아래인 주황색 경보(2등급)를 발령한 데 이어 스모그가 하루 이상 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자 경보를 최고 수준으로 격상했다.

적색경보는 8일 오전 7시부터 10일 정오까지 적용된다.

시 당국은 "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심한 스모그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적색경보 발령으로 베이징시에서는 차량 홀짝제가 시행되고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는 공장 등의 조업활동이 제한된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은 "유치원과 초중고교에는 휴교 권고 조치가 취해지고 기업들은 탄력 업무(출퇴근)가 건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시는 지난 3월 기존의 대기질 경계 경보 조건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경보 조건을 크게 완화한 새로운 '대기오염 대응조치 방안(규정)'을 발표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스모그 경보단계 중 가장 높은 수준인 적색경보는 공기질 지수(AQI) 201~300을 일컫는 '심각한 오염(重度)'이 사흘 이상 혹은 72시간 이상 지속하면 발령된다.

중국은 AQI를 0~50 '우수', 51~100 '양호', 101~150 '가벼운 오염', 151~200 '중간 오염', 201~300 '심각한 오염', 301 이상 '매우 심각한(嚴重) 오염' 등 6단계로 구분한다.

이번 적색경보 발령은 지난주 최악의 스모그가 베이징을 강타했을 때 최고 등급인 적색경보를 발령하지 않느냐며 시민들의 질타가 이어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베이징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닷새간 최악의 스모그로 시민들이 큰 고통을 받았다.

특히 지난달 30일 오후에는 베이징 일부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WHO 기준치의 40배에 육박하는 976㎍/㎥까지 치솟은 바 있다.

당시 시 당국은 2등급인 주황색 경보만 내려 누리꾼을 비롯한 시민들의 강한 비판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