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14시 14분 KST

새정치민주연합, "호통이나 치는 대통령을 보고 있노라니 분통이 터진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 지도부와의 청와대 회동에서 이른바 '경제활성화'와 '노동개혁' 관련 법안 처리를 압박한 것에 대해 "삼권분립에도 명백하게 위배되는 일"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통령이 대놓고 '날치기를 해서라도 통과시키라'는 식으로 새누리당 지도부들을 압박하고 나섰다. 황당하기 짝이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정작 챙겨야 할 국민 경제는 진작 나 몰라라 하고 본인이야말로 골든타임을 놓친 채, 유독 본인만 혈안이 된 법안이 통과되지 않는다고 호통이나 치는 대통령을 보고 있노라니 국민은 분통이 터진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혈안이 된 경제활성화법과 노동개혁법은 대통령만 혈안이 된 법안"이라며 "일자리 창출은커녕 비정규직을 더 늘리고, 쉬운 해고를 부추기는, 한 마디로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법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여야 합의 사항대로 필요하면 얼마든지 논의에 나설 예정이다. 대통령은 국회가 제 기능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 이상 이래라저래라 간섭하지 말고 국민 경제 살리기에나 집중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 [팩트체크] "국회가 립서비스만" 박근혜 대통령의 말은 사실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