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10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7일 10시 03분 KST

뉴질랜드 배낭여행을 떠난 80세 할아버지(사진)

onenews 방송 캡처

뉴질랜드를 혼자 배낭여행 중인 일본인 80대 할아버지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50여 년 동안 일본 땅을 떠나본 적도 없고 영어도 시원치 않은 그가 젊은이처럼 버스를 타거나 히치하이킹을 하며 뉴질랜드를 구석구석 누비고 있기 때문이다.

new zealand

뉴질랜드 텔레비전방송(TVNZ) 원뉴스는 7일 사카모토 히로미(80)가 2주일 전 혼자 오클랜드에 도착해 배낭여행을 시작했다며 그의 배낭여행 소식이 전해지자 가는 곳마다 많은 뉴질랜드인이 그를 따뜻하게 맞아주고 있다고 전했다.

어떤 지역에서는 그 지역 마오리 관광국 직원이 자동차를 몰고 가서 배낭여행자 숙소에 가겠다는 그를 고급 호텔에 묵을 수 있도록 특별히 배려해주기도 했다.

new zealand

또 오클랜드에서는 오클랜드 앞바다에 있는 와이헤케 섬을 찾는 그를 한 여성이 친절하게 안내해주기도 했다.

원뉴스는 온라인에서 기사를 읽은 시민이 그에게 숙소를 제공하거나 크리스마스 만찬에 초대하고 싶다는 뜻을 앞다투어 내놓고 있다며 어쩌면 그가 뉴질랜드에서 사랑을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며 한 독자의 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원뉴스 독자 모이라 영은 크리스마스 때 사카모토가 어디에 있게 될지 모르지만, 누가 그에게 뉴질랜드 크리스마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주었으면 좋겠다며 "만일 크리스마스 때 더니든에 올 수 있다면 우리 집에 와서 82세인 우리 엄마도 만나고 함께 크리스마스를 보냈으면 좋겠다"고 썼다.

new zealand

또 크라이스트처치, 해밀턴 등지에서도 그를 꼭 만나보고 싶다거나 자기 집에 와서 가족들과 함께 머물다 가기를 바란다는 글들이 올라왔다. 남섬 웨스트코스트 지역에 오면 꼭 그를 안내해 구경시켜주고 싶다는 사람도 있었다.

사카모토는 그동안 다섯 자녀를 키우느라 바빠 여행할 시간을 내지 못했다며 이제 여행하기에 딱 좋은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뉴질랜드가 안전하고 사람들이 친절하다는 소리를 듣고 뉴질랜드를 찾게 됐다며 최고의 여행은 좋은 호텔에 묵는 게 아니라 좋은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라고 자신의 여행철학을 털어놓기도 했다.

컴퓨터는 물론 휴대전화도 없는 그는 지금도 여행하며 매일 한 통씩 가족들에게 편지를 쓰고 있다며 3개월 일정으로 뉴질랜드 남북섬을 모두 돌아볼 계획이라고 노익장을 과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