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07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7일 07시 26분 KST

미카엘 경력 논란 일으킨 매체의 정정보도

JTBC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의 불가리아 셰프 미카엘(미할 스파소프 아쉬미노프)이 출연료를 가압류 당했으며 경력이 허위라고 보도한 헤드라인 뉴스에서 정정보도를 냈다.

default

현재 미카엘과 관련된 '‘냉장고를 부탁해’ 미카엘 출연료 가압류…셰프라더니 실제론 홀 서빙직원’이라는 기사와 '미카엘 출연료 가압류 관련 정정보도' 기사 두개는 해당 사이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순위 1,3위를 차지하고 있다.

default

두 기사를 작성한 이는 '박철성 칼럼니스트' 씨로 기재되어 있으며 이메일 주소는 'pcseong@naver.com'라고 한다.

한편 미카엘 측은 스타뉴스를 통해 경력 증명서를 공개했다.

조선호텔에서 발급한 이 문서에 미카엘은 2002년 11월 4일부터 2005년 11월 31일까지 조선호텔의 '베키아에누보'에서 '셰프'로 일한 것으로 기록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