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06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7일 06시 30분 KST

조갑제가 일베 회원을 고소한 이유(정리)

한겨레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70)가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회원을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향신문은조갑제닷컴 관계자를 인용해 조 대표가 지난 10월 일베 회원 A씨를 경찰에 고소(허위사실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조 대표는 일부 보수인사들이 제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의 병역비리' 주장에 대해 근거가 부족한 "마녀사냥"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9월 22일 채널A에서 이렇게 말했다.

"박원순 시장 아들의 병역문제에 의혹을 제기하는 세력의 행보가 우려스럽다.

박 시장 아들의 병역문제는 이미 검찰과 병무청 등 국가기관에서 무혐의 난 사안이다. 의혹을 제기하려면 새로운 팩트를 들고 나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진보에 역공을 당한다.

새로운 팩트없이 같은 소재로 계속 공격하면 '대한민국 vs 의혹제기자'의 구도가 된다.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검찰과 병무청이 대국민 사기극을 펼쳤다는 얘기가 된다. 그러면 의혹 제기자들은 대한민국 국민 전체와 싸우게 되는 것이다."

다음날 A씨는 일베에 조씨가 박 시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며 "돈값 하느라 애쓴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조씨의 문제제기로 일베는 A씨 글을 하루 만에 삭제했됐지만, A씨는 비슷한 내용의 글을 9월 25일 다시 올렸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조갑제닷컴 측은 "사과를 받는 선에서 마무리하려 했으나 1주일이 지나도록 사과문이 올라오지 않아 다음 단계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4일 기소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개인에 대한 多衆의 증거 없는, 광기 어린 공격은 문명국가, 법치국가, 민주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수치스러운 행태이다. 이런 마녀 사냥에 가담하고 있는 이들 중엔 우파, 애국투사를 자처하는 이들도 있고, 의사 변호사 기자들도 보인다. 대한민국 헌법 27조 4항은 형사피고인이라도 유죄가 확정되기 전까지는 무죄로 추정,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명령한다. 헌법 제10조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고 했다. 박주신 씨를 죄인으로 몰아가는 글과 말들은 헌법 10조, 27조 위반 행위이다.-조갑제 닷컴(10월 15일)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