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05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7일 05시 50분 KST

교사가 학생 30명에게 '상습 성폭력' 저지른 부산의 모 여고

gettyimagesbank

부산 모 여고 성폭력 사건을 수사중인 부산사하경찰서는 남자 교사 1명 외 여자 교사에 의한 성희롱 발언이 있었던 것으로 새로 드러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또 피해 학생은 당초 10여명에서 3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부산시교육청은 지난달 초 남자 교사 A(51)씨에 의한 성폭력 문제가 드러난 뒤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설문 조사결과 A교사 외 여교사 B(55)씨의 성희롱 발언이 드러나 시교육청이 이 여교사에게 학생 접촉 금지 조치를 내렸다.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경찰이 조사를 벌인 결과 A교사는 지난 3월부터 9월 초까지 교내에서 손으로 학생들의 엉덩이를 만지고 허벅지와 가슴을 건드리는 등 모두 29명의 학생에게 성폭력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default

B씨는 2013년부터 "너희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애 낳는 것밖에 더 있나. 공부 안 하려면 몸이나 팔아라"고 폭언하는 등 교내에서 모두 7명의 학생에게 상습적으로 과도한 성희롱 발언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일이 지난달 초 이 학교 부장교사를 통해 알려졌을 때 피해 학생수는 A교사에 의한 10여명에 불과했다.

A교사는 성폭력 사실이 교내에 알려지자 지난 9월 초 사직서를 제출해 의원면직 처리된 상태고, B교사는 시교육청으로부터 학생 접촉 금지 조치를 받아 지난달 말부터 학교에 출근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곧 이들 교사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 짓고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이에 앞서 이 학교의 성폭력 사건을 은폐·묵인한 해당 학교 교장을 해임처분할 것을 학교법인에 요구했다.

교감은 감봉처분하고 생활지도부장 교사, 1학년 부장교사, 담임교사 등 업무 지휘계통에 있는 3명에 대해서는 경고처분을 요구했다.

교육청은 성추행에 직접 관련된 해당 교사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직위해제 등 무거운 징계를 내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