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7일 04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7일 04시 44분 KST

라오스서 침대 버스 전복해 한국인 관광객 사망(사진)

6일 오전 4시께(현지시간)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남쪽으로 150㎞가량 떨어진 팍산시에서 침대 버스가 전복해 한국인 관광객 김모(30·여) 씨와 프랑스인 등 2명이 숨지고 김씨의 친구 등 20여 명이 다쳤다.

default

현지 교민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침대 버스가 라오스 남부도시 팍세를 출발해 비엔티안으로 가다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면서 일어났다.

야간 운행을 하는 사고 버스에는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타고 있었으며 한국인 사상자는 배낭여행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현지 경찰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또 김 씨 시신의 국내 송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default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