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6일 12시 43분 KST

미카엘 측 "허위경력? 사실무근..맹목적인 모함"

default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미카엘 셰프가 허위경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미카엘 측이 입장을 밝혔다.

6일 미카엘 측 관계자는 OSEN에 앞서 미카엘 셰프가 조선호텔 셰프 출신이 아니라 홀서빙 출신이라고 보도된 것에 대해 “해당 기사를 쓴 칼럼니스트가 기사를 배포할 때 조선호텔 지배인과 인터뷰한 내용이 있다. 지배인과 통화했는데 바쁜 와중에 전화가 와서 미카엘에 대해 물었는데 미카엘을 모른다고 했다고 했다. 바쁜 와중에 전화를 받아서 미카엘이 홀서빙 직원이었냐는 질문에 ‘예’라고 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이 없고 바쁜 와중에 답을 하고 끊었는데 그걸로 기사로 낼 때는 확언하듯이 기사를 냈다고 했다고 하면서 당황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미카엘 셰프가 한국에 왔을 때 디플로마 자격증이 있어서 조선호텔에 고용됐다. 요리사 자격증이 가지고가서 입사한 거는 확실하다. 홀에서 일하다가 주방에서도 일했다. 당시 조선호텔에서 분점으로 프렌치 레스토랑을 개점했는데 파견식으로 일했다. 호텔 내의 레스토랑뿐만 아니라 분점에서도 일했다. 그랬기 때문에 기사에 나온 대로 홀서빙이라고 한 것도 억지고 사실무근이다. 미카엘도 황당하고 기막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미카엘 셰프가 조선호텔 출신 셰프가 아니라면서 자질 논란을 제기했다. 또한 오 모씨 자매가 미카엘이 매수한 불가리아 레스토랑 매수 대금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인신공격하고 있는 것”이라며 “채무가 있는 걸 끝내면 되는데 미카엘이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끌어내리기 하는 거다. 맹목적으로 미카엘 끌어내리기다. 본인들의 이익을 챙기고 젤렌, 미카엘을 망하게 하려는 모함이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