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6일 09시 18분 KST

'무도' 김태호PD "설문 삭제? 오해일으키느니 안하는 게 낫다 판단"

MBC 예능 ‘무한도전’의 연출을 맡은 김태호 PD가 트윗을 삭제한 것과 관련, “오해를 불러 일으키느니 안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mbc

김 PD는 6일 오전 OSEN과의 통화에서 ‘노홍철과 길의 복귀를 묻는 설문조사 트윗이 왜 삭제됐느냐’는 질문에 “올 한 해를 정리하는 ‘무한뉴스’에서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에 대답하고, 다양한 의견을 듣는 선에서 진행한 것이다. 위기니 노홍철 복귀니 하는 얘기들이 나오는 원인을 찾아보고 2016년 극복방안 얘기하는 곳에 쓰일 자료”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오전 ‘무한도전’의 공식 트위터에는 “‘무한도전’ 현재의 5인 체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노홍철의 ‘무한도전’ 복귀! 여러분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길의 ‘무한도전’ 복귀! 여러분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등의 질문과 함께 설문조사로 이어지는 홈페이지 주소가 게재됐었다. 하지만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타임라인에서 삭제됐다.

이 설문조사는 지난 5일 공개된 예고편에서 유재석이 ‘무한뉴스’를 진행하며 “그 녀석과 그 전 녀석의 ‘무한도전’ 복귀설에 대해서 시청자 여러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한 것에서 시작된 것이라는 것이다.

이어 김 PD는 “해당 설문조사의 결과를 지표로 놓고 (노홍철과 길의) 복귀 수순으로 밟으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방송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향후 복귀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저희가 재차 이야기했듯 그럴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