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6일 05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6일 06시 00분 KST

안철수가 밝힌 문재인을 돕기 위한 조건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6일 문재인 대표에게 "혁신 전당대회를 거부한 12월 3일 결정을 재고해주시기를 요청한다"며 혁신전대 수용을 재차 요구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은 기득권에 연연할 때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표가 다시 당선된다면 저는 깨끗이 승복하고 문 대표를 적극 도울 것"이라며 "만약 문 대표도, 저도 아닌 제 3의 개혁적 후보가 당선된다면 더 큰 감동과 반전, 그리고 혁신의 에너지를 분출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 대표가 분열과 대결을 이유로 혁신전대를 거부했다고 상기한 뒤 "국론이 분열되는데 선거는 왜 하느냐는 논리와 다를 바 없다"며 "대결을 피하고 누른다고 해서 당 내부의 리더십이 온전하게 서지는 못한다"고 반박했다.

124

또 "기득권에 연연하지 않고 당을 살리기 위해 결단하신다면 전당대회에 다시 나가는 것이 무엇이 어렵느냐"고 반문하고 "문 대표의 결정이 진정 당을 위한 결정이라고 볼 수 없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 대표가 자신의 10대 혁신안을 수용키로 한 것에 대해 "지금 수용할 수 있었다면 왜 그 전에는 수용을 하지 않았는지, 왜 외면하고 비판했는지 묻고 싶다"며 "문 대표는 제 혁신안을 왜 비판했는지, 그리고 석 달이 지난 후 왜 갑자기 수용하게 되었는지, 국민께 설명하시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어 "제 혁신안은 당의 병폐를 뜯어고치기 위한 출발선이다. 당연히 받아들여지고 실천돼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이제는 이것만으로 위기를 극복하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혁신전대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저와 함께 우리 당을 바꿔나갈 생각이 없다면 분명히 말씀해 달라"며 "이제 더이상 어떤 제안도 요구도 하지 않을 것이다. 묻지도 않을 것"이라며 이번 회견이 문 대표를 향한 최후통첩성 회견임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