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3일 15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3일 17시 30분 KST

[속보]서해대교 와이어 절단으로 소방관 1명 순직

연합뉴스

Update : 22:25, 2015.12.3

서해대교 목포방면 2번 주탑 꼭대기 근처 교량케이블에서 3일 오후 불이 나 현장 출동한 소방관 1명이 끊어진 케이블에 맞아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이날 오후 6시 10분께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방면 2번 주탑(송악IC 인근)에 연결된 교량케이블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3시간 반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불이 나자 경기도재난안전본부와 충남소방재난본부 등은 소방관 60여명, 장비 20여대 등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며, 이 과정에서 평택소방서 이병곤 포승안전센터장(54·소방경)이 오후 7시께 끊어지면서 아래로 떨어진 케이블에 맞아 숨졌다.

이 케이블은 지름 280mm, 길이 50m다.

근처에 있던 소방관 2명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부상이 심하지 않아 안전센터로 복귀했다.

화재 현장이 180여m 높이의 주탑 꼭대기 근처여서 소방관이 올라가기 어려운데다 강풍 탓에 헬기를 동원할 수도 없는 상황이어서 소방당국은 진화에 애를 먹었다.

이에 따라 소방관들이 서해대교 주탑 외부계단을 통해 직접 불이난 곳으로 접근해 진화작업을 벌이면서 진화에는 3시간 30분이 소요됐다.

경찰은 낙하물 잔해를 제거하기 위해 고속도로 양방향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했다.

default

서해대교 끊어진 와이어. 3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도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방면 행담도 휴게소 2㎞ 전방 주탑에 연결된 와이어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현장 주변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다리 상판과 주탑 꼭대기를 연결하는 와이어가 화재로 인해 끊어져 있다.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면에는 한때 차량 600여대가 오도가도 못한 채 대기하고 있다가, 경찰의 안내로 유턴해 서평택IC를 통해 39번 국도로 우회했다.

맞은편 서울방면에서도 500여대의 차량이 송악IC까지 유턴해 39번 국도로 우회하면서 양방향 정체는 점차 풀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화재가 낙뢰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도공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도로공사 직원이 '번쩍하더니 불이 났다'고 말해 낙뢰로 인한 화재로 보고 있다"며 "현장에는 교량 전문가 등이 투입돼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택해양경비안전서도 현장에 출동, 서해 해상의 선박 통행을 통제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총 연장 7.3㎞의 서해대교에는 모두 2개의 주탑이 있으며 각 72개(36개 X 2·양방향)의 케이블이 상판과 연결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