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3일 09시 03분 KST

일본 정부, 야스쿠니 신사 사건 한국인 연루 확인 거부

ASSOCIATED PRESS
Police officers investigate the compound of Yasukuni shrine following an explosion in its public restroom in Tokyo, Monday, Nov. 23, 2015. Japanese media reporting an explosion at the shrine, which honors Japan's war dead, including those executed as war criminals. No one was injured. (AP Photo/Koji Sasahara)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야스쿠니(靖國) 신사에서 폭발음이 발생한 사건과 관련해 "수사 공조요청을 하고 법과 증거에 기반을 두고 적절하게 수사를 진행하는 것이 일본의 방침"이라고 3일 말했다.

그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외국에 있는 인물이 이번 사건에 연루됐다는 혐의가 분명하면 외교 경로를 통해 그를 넘겨달라고 요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일반론을 전제로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나 스가 장관은 일본에 머물다 한국으로 출국한 남성이 이번 사건에 관여했을 가능성을 시사한 일본 언론의 보도에 관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인 것을 이유로 사실 확인을 거부했다.

그는 "테러·게릴라인지를 포함해 경시청이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지난달 23일 오전 야스쿠니 신사의 화장실에서 폭발음이 발생하기 약 30분 전부터 인근 폐쇄회로(CC) TV에 찍힌 남성이 한국인이며 그가 이미 한국으로 돌아간 상태라고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3일 보도했다.

사건 직후 화장실에서는 타이머와 화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담긴 금속 파이프 묶음 등이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