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3일 0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4일 04시 41분 KST

조선대 의전원 카톡에는 이런 내용이 쓰였다

gettyimagesbank

여자친구를 감금 폭행해 학교로부터 제적당한 조선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대학원 소속 학생들이 피해여성을 향해 비난하는 메신저 대화내용이 공개됐다.

이 사건을 취재한 SBS 김종원 기자는 12월2일 취재파일을 통해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124

김 기자는 “학교 측의 이 늑장대응 때문에 피해자가 두 번 고통 받고 있다”며 “강자와 약자의 폭행 사건 이후 나타나는 전형적인 피해자 흠집 내기와 가해자 옹호하기가, 극히 일부이지만 이 의전원 안에서 벌어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결국 이 카톡 내용이 알려지자 학생들은 사과를 했다.

국민일보 12월2일 보도에 따르면 “대학원내에서도 이 같은 대화 내용에 대해 거센 반발이 나왔다”며 “해당 대화를 나눈 학생들은 결국 사과문을 게재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