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3일 04시 09분 KST

일본 교도통신, "야스쿠니신사 폭발음 직전 CCTV에 찍힌 남성은 한국인"

In this Tuesday, Nov. 24, 2015, file photo, a police officer stands guard in front of the south gate of Yasukuni shrine in Tokyo. An explosion on Monday damaged a public restroom at a controversial shrine in Tokyo that honors Japanese war dead, with police suspecting foul play. No one was injured. (AP Photo/Shizuo Kambayashi, File)
ASSOCIATED PRESS
In this Tuesday, Nov. 24, 2015, file photo, a police officer stands guard in front of the south gate of Yasukuni shrine in Tokyo. An explosion on Monday damaged a public restroom at a controversial shrine in Tokyo that honors Japanese war dead, with police suspecting foul play. No one was injured. (AP Photo/Shizuo Kambayashi, File)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에서 최근 폭발음이 들린 사건과 관련해 사건 직전 인근 폐쇄회로(CC) TV에 포착된 남성이 한국인이라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주머니로 보이는 물체를 든 모습이 CCTV에 찍힌 남성의 행적을 경찰이 추적한 결과 그는 한국인이며 이미 귀국한 상태라는 것이 수사 관계자를 통해 파악됐다.

지난달 23일 오전 10시께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신사의 남문(南門)에 인접한 남성용 화장실에서 폭발음이 들리고 불에 탄 흔적의 물체가 발견됐다.

경찰은 폭발음이 들리기 약 30분 전에 거무스름한 복장에 배낭을 멘 한 남성이 인근 CCTV에 포착된 것을 토대로 수사를 벌였다.

yasukuni

남성은 당시 주머니 형태의 물체를 들고 사건이 발생한 화장실을 향했으며 이후에 찍힌 영상에서는 이 남성이 그 물체를 지니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온다.

그는 남문을 통해 신사 바깥으로 이동했고 인근에 있는 구단시타(九段下)역 방향으로 가다 지요다구 소재 호텔로 향한 것이 주변 CCTV 분석에서 확인됐다.

이 남성은 이후에 한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판명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경찰은 사건이 벌어진 화장실에 남아 있던 물체에서 한글이 기재된 것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등은 남성용 화장실 개인 용변실 내부 천장에 가로·세로 약 30㎝ 크기의 사각형 구멍이 뚫려 있고 그 안쪽에 금속형 파이프 4개가 묶인 채 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파이프 안쪽에는 화약으로 추정되는 가루 형태의 물질이 채워져 있었으며 이 가운데 파이프 3개에 채워져 있던 물질은 연소해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화장실 바닥에는 기판과 접속돼 있고 도선(리드선)이 달린 디지털식 타이머와 전지 케이스, 전지 등이 발견됐다.

경시청은 이들 물체가 수제 시한식((時限式) 발화장치이며 작동에는 실패한 것으로 보고 구조와 내용물 등을 조사 중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