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2일 12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2일 12시 36분 KST

30대 기혼여성 10명 중 4명은 ○○○○ 여성이다(그래픽)

gettyimagesbank

30대 기혼여성 10명 중 넷은 결혼, 출산, 육아 등으로 일자리를 포기한 경력단절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계청이 '2015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15∼54세의 경력단절 기혼여성은 205만3천명이다.

이는 전체 기혼여성 942만명의 21.8%에 해당하는 규모다.

올해 조사에서 경력단절여성은 작년보다 8만7천명(4.0%) 감소했다.

김유진 통계청 고용통계과 사무관은 "육아휴직제도 확대 등 정부 정책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109만명(53.1%)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는다. 30대 기혼여성(290만명)의 37.5%가 경력단절여성이었다.

default

40대 경력단절여성이 61만1천명(29.8%)으로 뒤를 이었고 15∼29세 경력단절여성은 17만7천명(8.6%)이었다.

직장을 그만둔 이유로는 결혼이 36.9%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육아(29.9%), 임신·출산(24.4%), 가족돌봄(4.9%)이 뒤를 이었다.

작년과 비교해 보면 임신·출산으로 인한 경력단절여성은 14.9% 증가했으나 결혼(-7.9%), 자녀교육(-13.5%), 가족돌봄(-37.7%)으로 인한 경력 단절은 감소했다.

경력이 단절된 지 10년이 넘은 여성은 75만9천명으로 전체의 37%를 차지했다.

5∼10년은 49만8천명으로 전체의 24.2%였다.

한 번 경력이 단절되면 회복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다는 얘기다.

경력 단절 1년 미만이 22만6천명(11.0%)이었고 1∼3년은 28만6천명(13.9%), 3∼5년은 28만4천명(13.8%)였다.

관련 기사

여성 경력단절로 연간 15조원 손실!

'경력 단절' 두려워 혼인 신고 미루는 여성들

육아휴직·출산휴가 썼다가 5년 동안 2만6천명 해고

맞벌이여성 퇴사 이유 "애 맡길곳 없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