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1일 12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1일 12시 07분 KST

불과 한 달 만에 몰라보게 달라진 중국의 거리(스모그 전후 사진)

중국의 수도 베이징 일부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기준치의 40배에 육박하는 등 중국 수도권이 5일째 심각한 수준의 스모그로 고통받고 있다.

1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베이징은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된 스모그로 도시기능이 지장을 받고 있을 정도다.

베이징 환경당국은 전날 오후 5시 일부 지역의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가 1천에 육박하는 976㎍/㎥에 달했다고 밝혔다. 지름 2.5㎛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폐속에서 잔류해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default

위는 11월 1일, 아래는 12월 1일 베이징의 같은 장소를 찍은 사진

베이징에서 검측된 초미세먼지 농도는 세계보건기구(WHO)의 PM 2.5 기준치(24시간 평균 25㎍/㎥)에 비해 40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베이징 환경당국은 전날 올들어 처음으로 두번째로 높은 경계단계인 주황색(2급) 경보를 발령하고 오염물 배출 감소를 위한 긴급조치 시행에 들어갔다.

시 당국은 주요 오염배출 기업 2천100개를 대상으로 생산활동 일시중단을 지시한데 이어 모든 건설현장에서 공사를 중단토록 하고 건축폐기물, 자갈·모래 운반 차량의 시내 진입도 금지했다.

시 당국은 긴급조치 이행여부를 감시하기 위해 7개 점검팀을 가동하고 위반시 벌금중과 등 강력히 처벌하기로 했다.

default

베이징 주변 톈진(天津), 허베이(河北)성의 랑팡, 바오딩도 심각한 수준의 오염상황을 보이면서 수도권 전체가 스모그로 고통을 받고 있다.

29일 오전 7시께 산시(山西)성의 윈청(運城)시에서 허우마(侯馬)시로 향하는 고속도로상에서는 짙은 스모그로 가시거리가 짧아지면서 모두 47대의 차량이 연쇄추돌해 4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시 환경당국은 지난달 화북지역에 수차례 눈이 오면서 다습과 저온현상에 더해 바람까지 잠잠하면서 지표면의 미세먼지가 흩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여기에 난방 가동으로 오염 배출이 급증한데 이번 스모그의 원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기상국은 지난달 27일부터 베이징, 허베이, 허난(河南), 산둥(山東)성 등 수도권과 동북지방을 강타한 강력한 스모그는 2일 찬 바람이 불어오면서 다소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스모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