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1일 06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1일 06시 28분 KST

'믿고 간다'는 대통령 말의 위력

연합뉴스

11월29일, 박근혜 대통령(얼굴)이 UN 기후변화협약 총회 참석을 위해 프랑스로 출국하기전 배웅하러 나온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에게 이렇게 말을 남겼다.

"믿고 가겠습니다." (한국경제, 12월1일)

박 대통령이 한·중 FTA(자유무역협정) 비준동의안 처리를 당부한 말이었다. 실질적으로 '나 없는 동안, 알아서, 잘, 통과시키라'는 직접화법이었던 셈이다. 결국 박 대통령의 '믿고 간다'는 말은 한중FTA 통과로 나타났다.

박 대통령, 프랑스 출국

조선일보는 11월30일 보도에서 박 대통령의 '믿음'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데 대해 친박 핵심들은 "'당신이 계속 그런 식으로 하면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의미"라며 "참모나 측근들에게 이 말은 거의 지진 강도 8~9도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고 분석했다.

여당 내에선 박 대통령이 '믿음'이란 말을 꺼내는 게 어떤 의미인지 잘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지난 2008년 총선을 앞두고 벌어졌던 이른바 '친박 공천 학살' 사건 때다. 당시 공천 작업 직전에 박 대통령은 당 지도부를 찾아가 "그럼, (공천을) 공정하게 하리라고 믿고 맡기겠다"고 했다. 그러나 김무성 의원 등 측근들이 대거 탈락했다. 이때 격분한 박 대통령이 한 말이 "나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였다. 당시에 "믿겠다"는 말의 상대였던 강재섭 대표와 이방호 사무총장은 18·19대 국회 진출에 실패했다. (11월30일, 조선일보)

박 대통령은 자신이 밀어붙이는 정책과 전략에 반기를 드는 사람에게 가차없다. 잘 알려졌다시피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믿음‘에 반하는 "배신의 정치"라고 몰아붙이며 결국 사퇴하게 만드는 정치를 하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