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01일 05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01일 11시 34분 KST

연합군, 이슬람국가 석유시설 공습 확대

A journalist watches as smoke rises over Sinjar, northern Iraq from oil fires set by Islamic State militants as Kurdish Iraqi fighters, backed by U.S.-led airstrikes, launch a major assault on Thursday, Nov. 12, 2015. The strategic town of Sinjar was overran last year  by the Islamic State group in an onslaught that caused the flight of tens of thousands of Yazidis and first prompted the United States to launch the air campaign against the militants. (AP Photo/Bram Janssen)
ASSOCIATED PRESS
A journalist watches as smoke rises over Sinjar, northern Iraq from oil fires set by Islamic State militants as Kurdish Iraqi fighters, backed by U.S.-led airstrikes, launch a major assault on Thursday, Nov. 12, 2015. The strategic town of Sinjar was overran last year by the Islamic State group in an onslaught that caused the flight of tens of thousands of Yazidis and first prompted the United States to launch the air campaign against the militants. (AP Photo/Bram Janssen)

프랑스 파리 테러로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재정을 뒷받침하는 석유 시설에 대한 미국 주도 연합군의 공습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파리 테러 이후 연합군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석유 자산을 공습했던 작전에서 이름을 딴 '제2차 해일 작전'(Operation Tidal Wave Ⅱ)을 개시해 IS 석유 자산을 본격적으로 공습했다.

IS는 시리아 북동부와 이라크 북서부 등 지배 영역 내에서 채취한 석유와 천연가스를 인접 국가의 암시장에 내다 팔거나 심지어 적군인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시리아 정권과의 물물 거래에 활용해 재정을 충당하고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연합군은 지난 23일 시리아 동부 데이르 에조르 주(州) 공습으로 석유트럭 283대를 파괴하는 등 성과를 냈다.

연합군 대변인 스티브 워런 대령은 "IS 석유의 3분의 2는 우리가 타격한 데이르 에조르 유전 지대에서 나온다"며 "이를 제거해서 IS의 활동을 더 어렵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5월 미국 특수부대가 기습 지상작전에서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IS는 원유를 하루 최대 5만5천 배럴 생산해 한 달에 최대 4천600만 달러(약 532억)를 벌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IS의 석유 수입을 끊어야 한다는 점은 미국과 러시아가 합의를 이루는 몇 안 되는 부분 중 하나라고 봤다.

islamic state oil

러시아 국방부가 18일 공개한 이슬람국가 공습 관련 사진. ⓒAP

알아사드 정권의 존속을 희망하는 러시아는 IS 지배 영역이 아닌 미국 등 서방이 지원하는 온건파 시리아 반군의 영역에 폭탄을 퍼부어왔다.

백악관은 이날 "최근 몇 주간 IS에 대한 러시아의 공습이 강화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추세에도 석유 수입이 IS의 생존에 결정적인 요소가 아니라는 시각도 있다.

보수파 싱크탱크 '중동포럼'의 아이멘 자와드 알 타미미 연구원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사이 IS 수입의 ⅔ 이상은 세금 부과, 민간인 재산 몰수, 골동품 밀매 등에서 나왔다고 했다.

돈세탁과 테러 재정지원을 방지하는 정부간 기구인 '자금세탁방지기구'(TATF)는 IS는 유가 하락과 공습으로 재정이 쪼들리기는 하지만 은행 약탈, 재물 갈취, 인질 몸값 등으로 이를 벌충한다고 지난 2월 보고한 바 있다.

타미미 연구원은 "IS 영역을 봉쇄하면 효과는 있겠지만 민간인도 고통받는다"며 "IS를 결정적으로 격퇴할 방법은 IS 지상 영역의 해체, 즉 IS가 지배하는 땅에서 그들을 쫓아내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