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30일 18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30일 18시 18분 KST

박 대통령, 세계 최고 수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제시하다(사진)

연합뉴스

제21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1)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2030년까지 100조원의 신시장과 5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목표(INDC)를 달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140여개국 정상 및 정상급 지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기후변화 정상회의(Leaders Event) 전체회의 1세션에서 10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우리나라의 '2030 에너지 신산업 육성전략'에 따른 성과 목표를 이같이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더이상 망설일 시간이 없다. 전 지구적 의지와 역량을 결집해 이번 총회에서 신기후체제를 반드시 출범시켜야 한다"며 ▲에너지 신산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개도국과 새 기술 및 비즈니스 모델 적극 공유 ▲국제탄소시장 구축 논의 적극 참여 등 3가지 방안을 통해 "신기후체제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default

그러면서 "파리 총회는 종착역이 아닌 새로운 출발점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모든 일의 성공은 좋은 출발에서 비롯된다"며 "우리 모두 신기후체제의 출범을 위해 힘을 모읍시다"라고 정상들에게 제안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신재생 에너지 설비 등을 통해 생산한 전력을 파는 '프로슈머'(produce+consumer) 시장 개설, 제주도의 '카본 프리 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탄소없는 섬) 프로젝트 등을 통해 국내외에서 100조원 규모의 시장을 개척하고 5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default

박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과 높은 제조업 비중에도 불구하고 BAU(2030년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 대비 37% 감축이라는 야심찬 목표를 제출했다"며 "누구나 신재생 설비, 에너지 저장장치, 전기차 등을 통해 생산하고 저장한 전력을 자유롭게 팔 수 있도록 전력 프로슈머 시장을 개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default

주요국의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감축 목표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단계적으로 제로에너지 빌딩을 의무화하고 대형공장들은 ICT를 적용한 스마트 공장으로 모두 바꿔나갈 것"이라며 "한국의 대표적인 섬인 제주도는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를 100% 보급해 '카본 프리 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탄소없는 섬)로 전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한국은 개도국에 적합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녹색기후기금(GCF) 등을 통해 적극 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default

하지만 이러한 목표가 과연 현실성이 있는지 우려도 나온다.

산업계에선 제조업 중심 경제구조에서 줄일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대기업 관계자 : 전경련부터 시작해서 대안도 제시하고 이의도 제기하고 했는데 정부가 워낙 저렇게 나오니까…]

하지만 정부는 이번 기회에 에너지신산업을 육성하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는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JTBC 11월 30일)

(기후 전문가 A씨는) 국내 감축 목표에 대해서도 "산업, 주거, 교통 등 분야별로 감축 가능 목표를 협의하기보다 성급하게 최종 목표부터 먼저 설정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조선일보 11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