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30일 11시 43분 KST

맥쿼리, 1조5천억 벌고 세금 한푼도 안낸 사연

맥쿼리

부산 수정산·백양터널 운영사의 지분 100%를 가진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이하 맥쿼리인프라)는 이자수익과 배당금 등 막대한 이익에도 법인세는 한푼도 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인본사회연구소가 2003∼2014년의 수정산터널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터널 운영사가 납부한 법인세 총액은 112억원으로 연간 10억원 미만이었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는 법인세를 한푼도 내지 않았다.

같은 기간, 비용을 제외한 터널 운영사의 영업이익(영업외수익 포함)은 1천336억원이었다. 평균 영업이익률이 60.4%인 높은 실적이었다.

원칙대로라면 터널 운영사는 순이익의 30%(400억여원)를 법인세로 내야했다.

241

백양터널

하지만 터널 운영사의 지분 100%를 보유한 맥쿼리인프라는 운영사에 돈을 빌려준 대가로 시중금리의 4배(약 14%)에 이르는 이자를 챙겼다.

12년간 맥쿼리인프라가 터널운영사로부터 챙긴 이자수익은 영업이익(1천336억원)의 80%가량인 1천65억원이었다.

이 때문에 터널 운영사는 순이익이 급감하거나 적자로 돌아서 법인세를 아예 내지 않거나 극히 미미한 액수만 내는데 그쳤다.

맥쿼리인프라는 지분 100%를 소유한 백양터널 운영사에 대해서도 돈을 빌려주고 매년 영업이익 가운데 상당액을 이자수익으로 빼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양·수정산터널 운영사는 매년 통행료 수익에다 지자체로부터 재정 보전까지 받고 있지만 대주주인 맥쿼리인프라의 차입금 때문에 부채가 자본보다 많은 자본잠식 상태에 있다.

124

백양터널

백양·수정산터널을 비롯해 부산신항만, 우면산터널, 인천대교, 마창대교 등 전국 12개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한 맥쿼리인프라는 같은 방법으로 2004∼2014년까지 1조5천421억원의 막대한 이자수익을 거두고 있다.

맥쿼리인프라는 막대한 이자수익과 배당금으로 벌어들인 이익의 90% 이상을 투자자들에게 배당금으로 줘 12년간 법인세를 한 푼도 납부하지 않았다.

현행 법인세법은 순이익의 90%이상을 배당하면 그 금액만큼 소득금액에서 공제하도록 규정해 사실상 법인세를 줄일 수 있는데 맥쿼리인프라가 이를 악용한다는 지적이다.

신성훈 인본사회연구소 실장은 "맥쿼리인프라는 터널운영사에 빨대를 꽂아 혈세로 보전되는 지자체의 재정보전금과 통행료 수익을 이자수익과 배당금으로 빨아들이고 있다"며 "자본보다 부채가 많은 자본구조를 만들고 이자수익과 배당금으로 순이익을 빼돌려 법인세마저 내지 않는 꼼수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대순 투기자본감시센터 공동대표는 "맥쿼리인프라와 터널운영사는 수익이 없어서가 아니라 고의로 법인세를 내지 않는 명백한 탈세를 하고 있다"며 "국세청이 적극적인 과세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