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30일 11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30일 11시 26분 KST

"선진국이 기후변화 책임 더 져야" : 모디 인도 총리, 기후변화 '정의론'을 강조하다

Indian Prime Minister Narendra Modi delivers the 37th Singapore Lecture Monday, Nov. 23, 2015, in Singapore as he starts his two-day official visit to the city-state. (AP Photo/Wong Maye-E)
ASSOCIATED PRESS
Indian Prime Minister Narendra Modi delivers the 37th Singapore Lecture Monday, Nov. 23, 2015, in Singapore as he starts his two-day official visit to the city-state. (AP Photo/Wong Maye-E)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기후변화 위기에 선진국의 책임이 가장 크다며 개발도상국보다 선진국이 탄소 배출 저감 등 대응 의무를 더 많이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디 총리는 프랑스 파리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 개막을 앞둔 29일(영국 시간)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에 쓴 기고문에서 '기후 정의'(climate justice)를 내세우며 선진국과 개도국의 부담을 차별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모디 총리는 과거 산업화 과정에서 화석연료를 무분별하게 사용한 선진국이 현재의 환경 위기를 불러왔다며 '책임론'을 거론했다.

그는 "(파리 총회에서 합의될 새로운 기후체제는) 보편적인 원칙과 함께 차별화된 책임을 기반으로 해야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도덕적으로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climate change

emission

그는 "기후변화 대응이 누군가에게는 삶의 방식이나 기술적 선택의 문제지만 다른 이에게는 궁핍과 희망을 가르는 문제"라며 "화석연료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 얼마나 탄소배출량을 줄여야 하느냐는 문제와 함께 개도국이 성장할 수 있어야한다는 것은 정의가 요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어떤이들은 과학 발전으로 대체 에너지원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개도국도 똑같은 의무를 져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모두가 그런 새 기술을 사용할 만큼 여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석탄 의존도가 높은 인도는 중국과 함께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개도국으로 꼽힌다. 인도의 탄소 배출량은 중국과 미국, 유럽연합(EU)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다.

중국은 이번 기후 총회에 앞서 2030년 국내총생산(GDP) 단위당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보다 60∼65% 줄이고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 원조 기금 30억달러를 내놓겠다고 약속하는 등 변화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빈곤층 인구가 많은 인도는 이보다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FT는 지적했다.

인도는 GDP 단위당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대비 33∼35% 줄이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40%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유엔에 제출했지만 현재 사용하는 석탄 등 화석연료 사용 총량을 줄이겠다는 약속은 하지 않았다.

한편 25명의 대표단과 함께 파리를 찾은 모디 총리는 30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등과 개별 회담을 할 예정이다.

또 청정 대체에너지로 꼽히는 태양광 에너지 보급 노력의 하나로 100여개 국가들과 함께 '국제 태양광에너지 연대'를 결성하기로 하고 이날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함께 출범식을 연다고 인도 정부는 밝혔다.


Photo gallery 기후변화 행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