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30일 08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30일 08시 43분 KST

프로야구 삼성, '원정도박' 임창용 결국 방출했다

연합뉴스

원정도박 혐의를 받는 임창용(39·삼성 라이온즈)이 결국 구단에서 방출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2015년 KBO 리그 소속선수 중 2016년 각 구단별 재계약 대상인 보류선수 551명의 명단을 각 구단에 공시했다.

동남아 원정도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임창용은 이날 삼성 라이온즈의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다. 보류 명단 제외는 사실상 방출을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