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30일 05시 03분 KST

맹독성 복어내장 먹고 숨진 사연

gettyimagesbank

독이 있는 복어 내장을 먹으면 몸에 좋다는 잘못된 속설을 믿고 복어 내장과 간을 조리해 먹은 50대가 숨졌다.

지난 27일 오후 10시께 부산에 사는 A(56)씨가 복어 내장과 간을 볶아 먹은 뒤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A씨는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다음 날인 28일 숨졌다.

A씨는 독성이 있는 복어 내장과 간이 "몸에 좋다"는 속설만 믿고 먹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 전에도 복어 내장을 조리해 손톱 크기의 미량을 먹었는데 당시 몸에 아무런 이상이 없자 재차 조리해 먹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중독사로 추정된다는 검안의 소견이 나왔다"면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