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9일 13시 11분 KST

남극해 고래잡이 재개 결정한 일본에 쏟아지는 비난여론

ASSOCIATED PRESS
Vic Machin aus Grossbritanien haelt ein Protestplakat in Form einer Walflosse waehrend einer Mahnwache vor dem Tagunghotel der 55. Tagung der Internationalen Walfangkommission (IWC) in Berlin am Dienstag, 17. Juni 2003. Die IWC wird bis Donnerstag in Berlin ueber den Walfang beraten. (AP Photo/Markus Schreiber) --- Vic Machin from Great Britain holds a protest poster looking like a whale fluke outside the 55th annual meeting of the International Whaling Commission in Berlin Tuesday, June 17

일본이 남극해에서 고래잡이(포경)를 재개하기로 하자 남극해에 인접한 호주와 뉴질랜드가 반발하는 동시에 환경단체들도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호주의 그렉 헌트 환경장관은 "호주는 남극해에서 포경을 재개한다는 일본의 결정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헌트 장관은 과학자들의 경고를 무시하고 남극해의 포경을 다시 시작하는 결정을 일본이 일방적으로 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호주의 말콤 턴불 총리와 줄리 비숍 외무장관도 고래잡이를 지지하지 않지 않는다는 뜻을 일본에 직접 전했다고 설명했다.

호주의 반발은 일본 수산청이 2015년도(2015년 4월∼2016년 3월) 중에 남극해 에서 '조사 포경'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일본 정부는 포획하는 밍크고래 수를 종전의 약 3분의 1인 연간 333마리로 제한한다는 계획 아래 포경에 다시 나서기로 했다.

국제사법재판소(ICJ)는 지난해 3월 일본이 남극해에서 '조사 포경'을 목적으로 한 고래잡이가 '과학적 조사 목적'이 아니라며 포경 중단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작년도(2014년 4월∼2015년 3월)에 남극해에서 고래잡이를 하지 않았지만 ICJ의 중단 명령 이후 2년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포경을 재개하기로 한 것이다.

토드 맥클레이 뉴질랜드 재정장관도 내년 국제포경위원회(IWC) 회의에서 일본의 계획이 충분히 검토되기 전까지는 포경 재개가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반발했다.

IWC는 1986년부터 상업적인 목적의 고래잡이를 금하고 있지만 연구를 목적으로 한 포경은 제한적인 범위에서 허용하고 있다.

일본은 과학적 자료 수집을 위해 고래잡이를 한다고 주장하지만 진짜 목적이 식용이라는 점은 공공연히 퍼진 사실이다.

이 때문에 환경단체들은 일본의 포경을 줄기차게 반대해왔다.

해양환경 보호단체인 '시 셰퍼드'(Sea Shepherd)는 일본의 포경 재개 사실이 알려지자 강력히 반발하면서 호주 정부의 개입을 촉구했다.

시 셰퍼드는 "때묻지 않은 남극해가 다시 한번 밀렵꾼들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남극해와 호주의 고래 보호수역의 신성함을 깨트리는 것은 범죄 행위로 간주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이어 "턴불 총리는 12월 일본을 방문할 때 고래 밀렵 활동을 가장 중요한 의제로 올려야 한다"며 호주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