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9일 12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9일 12시 53분 KST

문재인 대표, 조계사 방문 : 민주노총·경찰에 '평화시위' 당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시위의 중요성을 강조한 데 이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피신 중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직접 방문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체제 제안을 거절한 직후에도 예정된 일정을 그대로 진행했다.

이는 지난 14일 민중총궐기대회 이후 '야당이 폭력시위대를 감싸고 있다'는 보수진영의 프레임에서 벗어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당 안팎의 관측이다.

문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폭력시위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아니다"라며 "평화적인 방법으로 주장할 때 더 많은 시민이 함께할 수 있고, 더 큰 공감을 얻을 수 있다"고 호소했다.

문 대표가 폭력집회의 문제점을 직접 거론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경찰도 집회 자체를 금지하거나 원천 봉쇄해서는 안 된다"면서 경찰의 폭력진압을 비판했다.

moon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9일 오후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이 피신 중인 조계사를 방문해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회 위원장 도법 스님과 면담했다. 면담 후 도법 스님이 문 대표를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이 지난 28일 다른 종교인들과 함께 '사람벽'을 세워 평화 시위를 주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선 "크게 환영한다"면서 "시민사회, 종교계와 함께 현장에서 평화감시단을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회견 직후 조계사를 찾은 문 대표는 조계종 화쟁위원장인 도법스님을 만나 1시간 동안 면담했다.

도법스님은 '근로기준법·고용보험법·산업재해보상보험법·기간제 법·파견법 개정안 등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노동개혁 5대 법안이 저지된다는 확신 없이는 경찰에 자진출두하기 어렵다'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문 대표는 "야당이 불법 폭력집회를 옹호한다"는 새누리당의 비판을 의식한 듯 한 위원장을 직접 면회하진 않았다.

이와 관련, 김성수 대변인은 "(문 대표는) 이 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기 위해 온 것이지 누굴 감싸려는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 대변인은 또 "우리당은 화쟁위에 노동악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는 기본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동개혁은 노동계의 폭넓은 의견이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종교계 등에서 사회적 논의 기구 구성을 추진한다면 우리 당은 이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 여당은 다음달 5일 예정된 2차 민중총궐기대회에서 또 다시 차벽을 세우고 물대포로 시위 참가자를 과잉진압한다면 국민의 엄청난 분노를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