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9일 10시 14분 KST

비발디파크 놀이기구 '스카이버드카' 뒤집혀 2명 부상

29일 오전 11시 40분께 강원 홍천군 대명 비발디파크 스키장에서 산 정상으로 향하는 소형 2인승 놀이 기구인 스카이버드카가 뒤집혔다.

놀이기구에는 김모(54)씨 부부가 타고 있었으며, 김씨는 사고 직후 스키장 측에서 긴급히 마련한 5∼6m 아래 안전 그물망으로 뛰어내렸다.

놀이기구에 매달려 있던 김씨의 부인은 스키장 자체 구조대에 의해 40여 분만에 구조됐다.

이 사고로 김씨는 찰과상을 입었으며, 김씨 부인은 전신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vi

목격자 이모(54)씨는 "스카이버드카와 연결돼 있던 두 개의 로프 중 오른쪽 로프가 풀리면서 50여m를 엄청난 속도로 내려오다 멈춰섰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어 "사고 이후 안전관리 총책임자를 찾았으나 스키장 측에서 우왕좌왕했다"며 "운행 중단으로 다른 스카이버드카를 타고 산 정상에 올라가 있던 일행 6명을 빨리 구조해달라고 했으나 한참 지난 후에야 구조되거나 스스로 내려왔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첫 운행을 시작한 스카이버드카는 스키장 건물과 1.6㎞ 떨어진 산 정상을 오가는 소형 2인승 놀이기구이다.

공중에서는 케이블 로프를 이용해, 지상에서는 레일 위를 운행한다.

사고 이후 스카이버드카 운행은 중단됐으며 스키장 측은 정확한 원인 조사가 끝날 때까지 스카이버드카 운행을 중단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