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9일 0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9일 08시 48분 KST

안희정, "전당대회 의결 뒤집을 권한은 누구에게도 없다. 우리는 그걸 쿠데타라고 한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는 29일 "전당대회 의결을 뛰어넘을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다"며 단결을 호소했다.

안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새정치연합이 주최한 시도지사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국가로 치면 국민 전체 선거에서 (결정)된 것을 뒤집을 권한은 누구에게도 없다. 만약에 시도한다면 그것을 우리는 쿠데타라고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구체적인 거명을 피했지만 비주류나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를 제안하며 문 대표의 거취를 언급한 것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ahj

이와 관련, 안 지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당은 전당대회로 선출된 지도체제 중심으로 단결해야 한다는 것이 원칙"이라며 "문 대표를 중심으로 단결하자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또 "문 대표와 최고위원회가 논의해서 이쪽으로 가자고 방향을 정하면 힘을 모아주자는 것이 제 입장"이라면서도 "당내의 여러 문제제기에 대해 당 대표가 잘 아울러서 대화를 해줘야 한다"며 아쉬움도 드러냈다.

안 지사는 정책협의회 발언에서 "저는 주류에도 있어 봤고 비주류에도 있었고, 이 당 30년 역사에 있었다. 하지만 주류든, 비주류든 입장이 바뀌면 안 되고 똑같아야 한다"며 "정당이든 국가든 이 원칙을 지켜야 민주주의가 서고 우리가 혼란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내 문제든, 국가 문제든 똑같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고통과 혼란은 지도자 책임이 가장 크다"며 "그런 점에서 야당이든 집권여당이든, 주류든 비주류든 원칙은 하나여야 한다. 그것은 반듯한 보통 사람들의 상식에 입각해 서로 부끄러워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대해 "야당과 국민 상식의 눈높이에서 대화를 이끌어주길 거듭 부탁드린다"며 "지도자들이 신뢰를 잃어버리는 가장 큰 이유는 스스로 했던 말도 스스로 책임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야당 시절에 했던 얘기를 그대로 지키면 오늘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같은 얘기를 왜 하겠느냐"며 "다 무책임하게 정치들을 하고 있어서 국민이 혼란과 고통에 빠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