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8일 1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8일 10시 12분 KST

민주노총 위원장 "2차 총궐기 평화적 진행 후 거취 결정하겠다"

민주노총 노동과세계

조계사에 피신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다음 달 5일로 예정된 '2차 민중총궐기' 집회를 평화적으로 열 예정이며, 그 이후 자신의 거취를 밝히겠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한 위원장이 직접 종로구 조계사 관음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었지만 조계사 측의 요청으로 인근 불교여성개발원 교육관 앞에서 민노총 간부들이 성명을 대독했다.

한 위원장은 '현 시국 및 거취관련 입장' 발표문에서 "2차 민중총궐기는 조계종 화쟁위원회에 중재를 요청하며 밝혔듯 정부의 폭력적 시위 진압과 공안 탄압에 반대하면서 평화적 기조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논란 중인 노동법 개악시도가 중단된다면, 정부가 해고를 쉽게 하는 등 노동개악 지침 발표를 강행하지 않는다면, 기꺼이 자진 출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신변과 거취 문제는 내달 5일 평화적인 국민 대행진이 보장된 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서울광장에서 열린 1차 민중총궐기 집회

이날 한 위원장은 '11·14 민중총궐기'가 폭력시위와 과잉진압 논란으로만 부각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8만 노동자들은 노동개혁 폐기를, 2만 농민은 반농업 정책 중단을, 1만 빈민은 생존권 보장을, 수천 학생은 청년 실업문제 해결을, 수만 시민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등을 박근혜 정권에 절박하게 요구한 것"이라며 "폭력시위를 하려 많은 시민들이 생업을 접고 모인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또 정부가 시위의 폭력성만 부각시키고 민노총 사무실을 압수색하는 등 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차벽을 밧줄로 묶어 끌어당긴 것 등은 누가 보아도 명백한 실정법 위반임을 부정하지 않는다"면서 "20만ℓ의 물대포와 600대 이상의 경찰 차벽 등으로 수많은 부상자를 낸 국가권력의 폭력을 제하지 않고 개별 국민의 실정법 위반 행위만을 부각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장소를 조계사 밖으로 옮긴 데 대해 민노총 관계자는 "불상사가 우려되니 경내를 벗어나서 해달라는 조계사 측의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