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8일 09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8일 09시 49분 KST

조계종 "2차 민중총궐기서 '성직자벽' 세운다"

한겨레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회는 "경찰이 법 집행을 명분으로 경내로 들어온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28일 밝혔다.

화쟁위 위원장 도법 스님은 이날 오전 11시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이 경내로 들어오는 것은 폭력의 악순환을 끊겠다고 한 대통령의 뜻과도 배치되며 문제의 해결을 더욱 어렵게 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화쟁위는 조계사에 피신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요청을 받아들여 중재에 나섰으나 경찰은 이를 거부했다.

도법 스님은 "책임 있는 답변도 없었고 공식적인 만남을 갖지도 못했다"라면서 "우리도 한 위원장의 경찰 출두를 적극적으로 설득하겠다. 경찰과 정부도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내달 5일로 예정된 '2차 민중총궐기' 집회에 대해 경찰이 이날 금지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허용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집회는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함께하기를 바라지만 끝내 외면한다면 범 종교계와 대회 주최측을 설득하고 뜻을 모아 반드시 평화 시위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default

2013년 7월3일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이 서울 대한문 쌍용자동차 농성장에서 미사에 참여하고 있다.

화쟁위는 내달 5일 집회에서 다른 종교인들과 함께 '사람벽'을 세워 평화 시위를 주도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도법 스님은 "차벽이 들어섰던 자리에 종교인들이 사람벽으로 평화지대를 형성해 명상과 정근을 하며 평화의 울타리이자 자비의 꽃밭 역할을 하겠다"라면서 "이웃 종교에도 함께 할 것을 권유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경찰 "2차 민중총궐기 금지한다"(업데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