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7일 1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7일 16시 21분 KST

상하이 증시 5.48% 폭락, 투자자들은 패닉에 빠졌다

A man is reflected on an electronic stock indicator of a securities firm in Tokyo, Wednesday, Oct. 14, 2015.  Asian stock markets extended losses Wednesday following a drop on Wall Street as investors digested weak Chinese trade data and China's low inflation rate.(AP Photo/Shizuo Kambayashi)
ASSOCIATED PRESS
A man is reflected on an electronic stock indicator of a securities firm in Tokyo, Wednesday, Oct. 14, 2015. Asian stock markets extended losses Wednesday following a drop on Wall Street as investors digested weak Chinese trade data and China's low inflation rate.(AP Photo/Shizuo Kambayashi)

중국 증시가 27일 5% 넘게 폭락하면서 주식투자자들이 다시 패닉상태에 빠졌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5.48% 급락한 3436.30에 거래를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도 6.09% 급락한 2184.11로 마감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중국 증시의 낙폭이 지난 8월말 이후 3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장중 한 때 6% 넘게 폭락하기도 했다.

증시객장에 나와있던 투자자들은 지난 7월 대폭락 이후 점차 회복세를 보이던 중국 증시가 이날 다시 폭락세를 보이자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향후 증시추이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냈다.

이날 중국 증시 폭락은 중신(中信)증권과 궈신(國信)증권 등 대형증권사 2곳이 내부자거래 혐의로 중국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는 발표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대신증권 성연주 연구원은 "중국 당국의 조사결과 발표에 증권주들이 먼저 폭락하면서, 이들이 보유한 IT업종과 섬유방직업종도 같이 빠져 낙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중신증권과 궈신증권이 가격제한폭인 10%까지 떨어졌고, 증권업종은 7.5% 폭락했다. 하이퉁(海通)증권은 거래가 중지됐다.

증권사들이 보유한 IT업종(-7.1%)과 이익이 감소한 산업업종(-7.2%)도 함께 빠지면서 전체적으로 낙폭이 확대됐다.

중국 증권당국은 지난 7월 중국 증시 폭락과 관련, 증권사 임원들을 줄줄이 체포하거나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중국 법제만보에 따르면 증시 폭락 당시에 구원투수로 투입된 증권사 21개사 가운데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증권사는 이날 발표된 2개사 외에 하이퉁(海通), 광파(廣發), 화타이(華泰), 팡정(方正) 등 6개사에 이른다.

이날 발표된 10월 중국 주요 제조업 이윤 하락폭이 예상보다 확대된 것도 증시에 영향을 미쳤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이날 주요 제조업체 이윤이 지난 10월 4.6%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9월의 0.1% 하락에 비해 큰 폭으로 확대된 것이다.

판매부진에 비용증가, 광업과 원자재 부문에서 이윤감소 등이 주요 요인으로 꼽히고 있지만 금리인하와 재정지출 확대 등 다양한 경기 진작책에도 불구, 중국의 전반적인 경기하강국면을 되돌리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반증하는 것이어서 증시에 메가톤급 영향을 미쳤다.

중국 주요 제조업체 이윤은 이로써 올 들어 10월까지 작년 동기대비 2% 줄었고 이중 국영기업 감소폭은 25%에 달했다.

중국 증시 관계자들은 중국 증시의 기업공개(IPO) 재개에 따른 물량공급 우려에 더해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가능성으로 투자심리가 나빠진 상태에서 악재가 강하게 작용했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 윤항진 연구위원은 "최근 중국 주가가 생각보다 많이 올랐는데, 악재가 터지면서 공포감이 확산돼 폭락했다"면서 "30일 위안화의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 바스켓 편입을 앞두고 편입비중이 생각보다 작을 수 있다는 우려도 악재로 작용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