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7일 12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7일 12시 18분 KST

아마 펭귄이 비행기의 미래를 구할 것이다

ASSOCIATED PRESS
Gentoo Penguins celebrate their Anniversary at the London Aquarium to mark the one-year opening of the Antarctic themed Penguin enclosure, Sea Life Aquarium, London, Wednesday, June 20, 2012. (AP Photo/Jonathan Short)

겨울 여행을 해본 사람이라면 비행기가 얼음을 제거하느라 연착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어쩌면 과학자들이 펭귄에게서 영향을 받아 이 얼음 제거 과정을 단축 시킬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이 새는 차가운 물과 얼음판 위를 마구 돌아다니면서도 몸에 얼음이 붙지 않는다. 새 연구에 의하면 이는 방수력이 강한 깃털 때문이라고 한다.

gentoo penguin

젠투 펭귄.

“펭귄의 깃털이 초소수성(물과 섞이지 않는 성질)이라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UCLA의 기계공학 및 항공우주공학 교수인 피로우즈 카베푸르 박사가 허핑턴포스트에 메일로 전한 말이다. “펭귄은 깃털의 구조를 연구하면 비행기의 날개, 동력 라인을 비롯한 여러 표면에 적용되는 효과적인 얼음 막이 기술을 디자인하는데 도움이 될 거로 생각합니다.”

이런 얼음 막이 표면이 만들어진다는 건 더 이상 비행기가 비행 중 날개와 꼬리에 붙은 얼음에 취약해지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다. 이런 얼음들은 기체 주변의 기류에 영향을 줘 비행기의 양력을 감소케 하고 일시적으로 조항능력을 상실케 하기도 한다. 미국 해양대기국에 의하면 1995년부터 2000년까지 일어난 항공기 사망 사고 중 약 8%가 얼음 때문에 일어났다.

magellanic

마젤란 펭귄.

카베푸르 박사는 매사추세츠 주립대학의 조너선 로스스타인 박사를 비롯한 그의 동료들과 시월드 샌디에이고에서 기증받은 펭귄의 깃털을 전자현미경 스캐너로 분석했다.

남극과 남아프리카 남단에 사는 젠투 펭귄과 칠레와 아르헨티나 심지어 브라질 등의 따뜻한 지역에서 서식하는 마젤란 펭귄의 깃털을 자세하게 비교 관찰했다.

그 결과 젠투 펭귄의 깃털에는 다른 깃털과는 달리 소수성의 기름이 추가로 코팅되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맵시를 위해 바르는 이 기름은 이 펭귄의 꼬리 부분에 있는 분비 셈에서 발생한다.

과학자들은 또한 이 깃털에 있는 작은 기공에 공기가 담겨 있어 소수성에 큰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소수성의 표면에 물방울이 닿으면 이 물방울은 곧바로 거의 구에 가까운 형태가 되는데 이 구의 형태가 얼음 형태로 변하는 과정을 느리게 만들 수도 있다고 한다.

“이처럼 구형으로 변하는 게 표면에서 물로의 열의 전도율을 떨어뜨립니다. (편집자 주 : 구의 경우 평면과 거의 한 점에서밖에 닿지 않기 때문에 열의 전도율이 낮다는 뜻) 그 결과 물방울이 어는 데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 카베푸르 박사의 말이다. “동시에 물방울은 쉽게 굴러가기 때문에 얼기도 전에 펭귄의 깃털에서 미끄러져 빠져나가게 됩니다,”

카베푸르 박사는 미래에는 현재 사용하는 화학적 방법 외에 펭귄의 깃털과 비슷한 방법이 사용될 것이라고 밝히며 이렇게 말했다. “날지 못하는 새가 언젠가는 비행기가 더 안전하게 날 수 있는데 도움을 준다는 게 좀 아이로니컬하긴 합니다.”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Penguin Feathers Could Lead To New Ways To De-Ice Airplanes'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