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7일 11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7일 11시 08분 KST

신은경 前소속사 측 "소송, 정산·명예회복 때문 아냐"[공식입장]

배우 신은경의 전 소속사 런엔터테인먼트가 명예훼손 고소 건에 대해 "정산과 명예회복 때문이 아니다"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런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런 엔터테인먼트는 수사기관, 사법기관을 존중합니다. 그래서 추호의 허위가 있으면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고 하고 진실만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런데도 신은경 측이 사과는커녕, 금방 탄로 날 거짓말을 이리 공개적으로 하는걸 보면 수사기관 사법기관도 두렵지 않은가 하는 의구심을 갖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이 소송을 시작한 진정한 목적과 이유는 정산과 명예회복이 아닙니다. 이 부분은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을 통해 개인적인 억울함을 밝혀주실 거라 믿습니다. 돈 보다도, ‘전 남편 빚을 끌어안고 아이를 홀로 기르는 어머니’라는 방송 이미지와 거대 드라마 제작사의 그늘 아래 숨어 은폐되고 회피하는 진실을 알리는 공익적 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라면서 "저는 작은 기획사를 운영하는 대표이자, 매니저입니다. 현재 제가 하는 건 인생을 건 진실 규명입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신은경 씨에게 묻고 싶습니다. 이적하는 소속사마다 본인은 다른 사람의 통장과 카드를 수억씩 쓰고도, 본인 명의의 통장이 아니었다는 점을 악용해 돈을 쓴 적이 없다고 거짓말을 할 수 있나요?"라며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백화점에 가서 수억원의 옷을 그냥 가져오고 나중에 소속사보고 해결하라고 해도 되는 건가요. 연예인은 병원에 가서 1000만원이 넘는 금액을 지불하지 않고 소속사에 떠넘긴 뒤 ‘해결해주지 않으면 촬영을 가지 못하겠다.’며 대표는 물론 매니저와 직원들을 하루 종일 불안에 떨게 해도 되는 건가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3

런엔터테인먼트 측은 "이것이 진정 대중의 사랑을 받는 연예인의 책임 있는 모습인가요. 이적했던 소속사마다 늘 반복되었던 신은경 씨의 방법과 수법들에 저는 이전 매니저처럼 ‘증거불충분’으로 당하지 않을 것입니다"라며, "눈물을 삼키며 그간 신은경 씨에 들어간 모든 회계자료를 정리했고 입금 후면 늘 등장하는 ‘사랑해요♡♡'의 문자메시지 역시 모두 기록해놨습니다. 신은경 씨가 채무를 인정한 문자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저한테 정산을 못받았다고 계속 하실 건가요? 이 문자를 공개해야 신은경씨가 진실을 이야기할 것인가요?"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더불어 신은경의 현재 소소사에 대해 "저희가 공개한 귀사와의 합의서가 무의미하다고요? 그 합의서는 귀사측 변호사의 도움까지 받아 합의조건을 상의하여서 만들고 귀사측에서 출력하고 철인을 찍은 것입니다. 합의서는 협상에서 큰 조건에 대하여 구두상 합의가 이루어진 후에 조항 하나 하나 서로 상의해가면서 완성하게 되는 것임을 협상을 해본 사람은 다 압니다"라며 "이렇게 귀사는 저희 측 정산자료와 증거를 모두 검토했고 합의서까지 함께 작성하여 모든 진실을 인지한 상태에서, 허위사실을 보도자료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신은경 씨 측에서 거짓 내용을 유포할 때마다 저희는 증거로 반박하겠습니다. 이게 진정 신은경씨를 위하는 모습인지, 저희가 원했던 ‘미안하다’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운 것인지 신은경씨 소속사는 반드시 고민해보시기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일례로, 신은경 측은 ‘전 소속사로부터 생계비만 겨우 지급받았다’고 하셨나요? 국민과 언론, 사법기관을 우롱하시나요? 국민 중에서 최저생계비로 사시는 분들이 들으시면 분통 터뜨릴 일입니다. 신은경 씨는 ‘최저생계비’만 지급 받으면서 어떻게 매년 몇차례씩 호화 해외여행을 나갈 수 있었나요"라면서, 7억원 이상의 국세와 수천만원의 건강보험까지 미납한 와중에도 회사채무 상태에서 추가 대여로 여행을 다녀왔다고 주장하며 영수증 서류를 공개했다.

3

사진제공 런엔터테인먼트

더붙여 "런엔터테인먼트는 4년 6개월 동안 신은경 씨의 그 많은 사건해결을 하며 신은경 씨의 회사 돈 요구와 반 협박 등을 배우와 매니저라는 책임감과 신뢰 하나로 다 견디고 참아왔습니다. ‘빚이 불어나면 빚진 사람이 오히려 큰 소리 친다’고 했던가요. 신은경 씨의 사치로 수억의 회사빚이 불어날수록 런 엔터테인먼트는 포기하지 못했습니다. 마지막 1년 6개월 의리로 계약서 없이 모든 일을 봐줄 당시 신은경 씨에게 ‘너무 힘들다. 차라리 다른 소속사를 알아보라’고도 말했습니다. 그 때 신은경 씨는 ‘시상식에서 나를 진흙탕에서 건져준 고마운 대표님’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에이전트라도 런엔터테인먼트에 남아있겠다‘고 했죠. 이런 저희 런엔터테인먼트 임직원들에게 돌아온 건 싸늘한 외면과 배신이었습니다. 현소속사 측과 신은경 본인은 이번 공식보도자료의 허위 주장에 대하여 런엔터테인먼트 측에 공식해명과 사과를 촉구하는 바입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신은경의 전 소속사 측 관계자는 23일 OSEN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난주에 신은경을 허위사실 유포행위로 인한 신용훼손 혐의로 민사고소를 진행했고, 오늘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계약 기간 동안 물심양면으로 신은경이 드라마 및 광고 활동을 할 수 있게 도왔다. 또 (신은경이 진) 빚 2억 이상을 우리 회사에서 계속 갚아왔다"며 "그런데 소속사와 관련된 사실이 아닌 주장을 업계 관계자들에게 퍼뜨려 대표의 명예를 실추시켜 고소장을 접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은경은 공인으로서, 도덕적으로 옳지 못한 일을 했다. 본인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신은경 측은 "전 소속사가 일방적인 주장으로 악의적이고 의도적인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라면서 법적대응으로 진실을 밝히겠다고 주장했다. 또한 27일 런 엔터테인먼트의 공십입장 공개 후 엑스포츠뉴스에 "법률적으로 하기로 해놓고 왜 언론 플레이를 하는지 모르겠다. 법정에서 제출하면 되는 내용을 언론에 공개해 당혹스러운 상황"이라고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