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6일 07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6일 07시 12분 KST

소라넷 운영자 "소라넷에 대한 탄압이 심해지고 있다"

gettyimagesbank

국내 최대의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 운영자가 강신명 경찰청장의 "소라넷 폐쇄 추진" 발언 이후 회원들에게 "소라넷에 대한 탄압이 심해지고 있다"라는 쪽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소라넷 고발 프로젝트'가 공개한 쪽지를 살펴보자.

경찰은 5월부터 소라넷에 대한 수사를 벌여 이 사이트에 음란 동영상 600여 건을 올린 안모(37) 씨 등 회원 8명을 불구속입건했다.

최근에는 사이트 일망타진을 위해 소라넷 운영진에 대한 수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연합뉴스 11월 25일)

관련 기사

몰카 소굴 '소라넷'의 더러운 진실...몸통을 잡아라

강신명 경찰청장이 '소라넷 폐쇄' 의지를 밝혔다(동영상)

"소라넷 폐쇄"에 소라넷이 보인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