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5일 18시 19분 KST

국회의원 내년 봉급, 공무원과 같이 3% 인상

South Korean lawmakers attend to pass a confirmation of President Park Geun-hye's nomination of Lee Wan Koo as the country's prime minister during the plenary session at the National Assembly in Seoul, South Korea, Monday, Feb. 16, 2015. South Korea’s ruling party-controlled legislature on Monday approved Park’s choice for prime minister following fierce political wrangling over whether he’s fit for the country’s No. 2 job. (AP Photo/Ahn Young-joon)
ASSOCIATED PRESS
South Korean lawmakers attend to pass a confirmation of President Park Geun-hye's nomination of Lee Wan Koo as the country's prime minister during the plenary session at the National Assembly in Seoul, South Korea, Monday, Feb. 16, 2015. South Korea’s ruling party-controlled legislature on Monday approved Park’s choice for prime minister following fierce political wrangling over whether he’s fit for the country’s No. 2 job. (AP Photo/Ahn Young-joon)

내년도 국회의원의 봉급이 3.0% 인상될 전망이다.

25일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국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17일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넘겼다.

사무처는 국회의원 세비를 구성하는 일반수당과 입법활동비 가운데 수당을 3.0% 올리고, 입법활동비는 동결하는 예산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전체 세비 인상률은 2.0%가 된다.

예산안이 의결되면 국회의원 봉급에 해당하는 일반수당은 월 646만원에서 665만원으로 19만원 오른다. 전체 세비는 1억4천24만원이 된다.

사무처 관계자는 "정부가 확정한 공무원 공통 보수 증가율(3.0%)을 준용한 것"이라며 "2013년부터 국회의원 세비가 3년 연속 동결돼 일반 공무원과 형평성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공무원 임금을 3.0% 올리는 내용을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