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5일 12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5일 12시 14분 KST

"출국명령은 정당" 판결에 에이미가 보인 반응

OSEN

처방전 없이 수면유도제 '졸피뎀'을 투약해 벌금형을 받은 방송인 에이미(본명 이에이미·33)가 출국명령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다시 패소했다.

서울고법 행정6부(김광태 부장판사)는 25일 에이미가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장을 상대로 낸 출국명령 처분취소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항소를 기각했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재외동포 체류자격으로 국내에 머물며 연예인으로 활동했다.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에이미에게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체류를 허가했다. 외국인이 마약 등의 범죄로 금고형 이상을 선고받으면 강제출국시킬 수 있다.

에이미는 집행유예 기간이던 지난해 9월 졸피뎀을 퀵서비스로 받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 500만원이 선고됐다. 당국은 다시 범죄를 저지른 에이미에게 올해 3월27일까지 출국하라고 통보했으나 에이미는 불복하고 소송을 냈다.

1심은 "출입국관리법이 정한 '감염병 환자, 마약류 중독자, 그 밖에 공중위생상 위해를 끼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사람'에 해당한다"며 출국명령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한편, 에이미는 공판 직후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를 통해 "솔직히 살아갈 힘이 없다. 늘 한국인이라는 마음을 가지고 살았기 때문에 괴롭다"라며 상고는 하지 않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봉사와 나눔으로 더욱 큰 반성의 기회를 만들고 싶었어요. 진심입니다. 방송 복귀 같은 것은 전혀 생각도 안 했습니다. 다만 한국에서 용서받고 싶었는데, 이제는 그 기회가 없어진 듯합니다."(일간스포츠 11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