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5일 0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5일 07시 14분 KST

아마존, 지하철 나치·일본 제국주의 연상 광고 철회하다(사진)

아마존이 뉴욕 지하철에 나치 정권과 제국주의 시대 일본 관련 상징들을 활용한 광고를 했다가 철회했다. 아마존이 제작하는 드라마 '맨 인 더 하이 캐슬(Man in the High Castle)'의 지하철 내 랩핑 광고였다.

리들리 스콧이 제작책임을 맡은 '맨 인 더 하이 캐슬'은 필립 K. 딕의 소설을 원작으로 제2차 대전에서 나치 정권 독일이 승리했다는 가정 하에 미국에서 벌어질 일들을 다뤘다.

nazi

광고는 지하철 차량 외부를 드라마 프로모션 포스터 이미지로 감싸는 것과, 차량 내부 좌석을 욱일기 등 로고 이미지로 감싸는 것으로 노출됐다. 이를 본 뉴욕 시민들이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인터넷에서 반발이 일었다.

nazi

고다미스트는 결국 24일 뉴욕시 지하철 대변인 케빈 오티즈가 "아마존이 광고를 철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뉴욕 시장 빌 드 블라시오가 아마존 측에 철회를 요청한 후였다. 드 블라시오는 "이 광고가 뉴욕 지하철 가이드라인에 어긋나지 않을지는 모르지만, 세계 제 2차대전과 홀로코스트 생존자들에게는 매우 무책임하고 모욕적"이라고 성명을 낸 바 있다.

문제가 된 지하철 광고는 12월 14일까지 유지할 계획이었다.

드라마 제작자 중 한 명인 프랭크 스포트니츠는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주제를 세련되게 시장에 보여주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내가 알았다면 막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h/t Guardian,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