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5일 04시 59분 KST

여성 손가락 보면 딸/아들 확률 짐작할 수 있다(연구)

Jupiterimages

검지와 약지 손가락의 길이 차이가 큰 여성일수록 딸을 낳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자녀의 성별 결정에서 남성보다는 여성이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

가천대 길병원과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공동 연구팀(김태범·김수웅 교수)은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던 60세 미만 508명(남 257명, 여 251명)을 대상으로 손가락 길이 차이와 자녀의 성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11월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자녀의 성비를 전체 자녀 중 아들이 차지하는 비율로 정의했다. 예컨대 아들과 딸을 각각 1명씩 낳은 여성의 경우 자녀의 성비는 2분의 1인 0.5가 되는 셈이다.

또 손가락 길이 비율은 검지 길이를 약지 길이로 나누는 방식으로 비율을 두번 측정한 뒤 평균값을 냈다.

default

이 결과 검지와 약지의 길이 차이가 클수록 딸의 수가 많아지는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반면 아들의 수와 자녀의 성비는 이들 손가락의 길이 비 차이와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구체적으로는 손가락 길이 비율 중간값인 0.95를 기준으로 했을 때 0.95 미만인 여성은 손가락 길이 비 차이가 0.95 이상인 여성보다 아들을 가질 확률이 13.8% 더 높았다.

반대로 아들없이 딸만 가질 확률을 보면 손가락 길이 비율이 0.95 이상인 여성이 0.95 미만인 여성의 약 2배에 달했다.

남성의 경우는 손가락 길이 차이와 자녀의 성비에 유의적인 상관성이 관찰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자녀의 성(sex)이 X, Y 중 어떤 염색체를 가진 정자가 난자와 수정을 하느냐에 따라 무작위로 결정되는 게 아니라는 기존의 증거를 뒷받침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연구책임자인 김태범 교수는 2010년 세계 처음으로 손가락 길이 차이가 작을수록 전립선암 위험도가 높다는 논문을 영국 비뇨기과학회지(BJU International)에 발표한 데 이어 전립선비대증 약물 치료, 전립선암의 악성도, 성인 폐기능, 고환 크기 등에도 손가락 길이 비율에 차이가 관련있다는 연구결과를 잇따라 내놨다.

김태범 길병원 교수는 "여성의 손가락 길이 비율 차이가 체내 남성호르몬(테스토스테론) 수치와 상관성을 가지면서 성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특정한 환경이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녀의 성 결정이 남성보다는 여성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제시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