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4일 12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4일 13시 28분 KST

터키 공군, 시리아 국경에서 러시아 전투기 격추 (업데이트)

Russian Sukhoi T-50 fighter jet performs during the MAKS-2015 International Aviation and Space Show in Zhukovsky, outside Moscow, Russia, Sunday, Aug. 30, 2015. (AP Photo/Pavel Golovkin)
ASSOCIATED PRESS
Russian Sukhoi T-50 fighter jet performs during the MAKS-2015 International Aviation and Space Show in Zhukovsky, outside Moscow, Russia, Sunday, Aug. 30, 2015. (AP Photo/Pavel Golovkin)

업데이트 : 2015년 11월24일 18:15 (기사 대체)

터키 공군 전투기가 24일(현지시간) 터키와 접경한 시리아 북부 라타키아 주에서 러시아 수호이-24 전투기 1대를 격추했다.

러시아 공군은 최근 이 지역에 공습을 강화했으며, 터키 정부는 '형제 민족'인 투르크멘족이 공격을 받았다며 보복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터키 F-16 전투기가 러시아 수호이-24 전투기를 격추해 시리아 투르크멘족이 거주하는 지역인 라타키아 주 야마디 마을에 떨어졌다.

터키 군은 이 전투기를 공격하기 전에 영공을 침범했다고 경고했다고 밝혔으나 러시아 당국은 피격 전투기는 계속 시리아 영공에 있었다고 반박했다.

터키 언론들은 공격을 받은 전투기의 조종사 2명이 비상탈출하는 장면도 보도했다.

아흐메트 다부토울루 터키 총리는 외무부에 이번 격추와 관련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와 유엔, 관련국 등과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터키는 유엔에 최근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의 투르크멘족 공격 문제를 안건으로 올려 항의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터키는 또 전날 러시아의 공습과 시리아 정부군의 공격을 받은 '형제 민족'인 투르크멘족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시리아 내 군사작전 가능성을 경고했다.

다부토울루 총리는 지난 22일 "군에 국경 안보를 위협하는 어떤 행동에도 보복하라고 지시했다"며 "대량 난민 사태를 유발하는 공격이 있다면 시리아 안에서도 필요한 조치를 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터키와 언어, 민족적 특성이 같은 투르크멘족은 최근 러시아의 공습 등에 따라 터키 남부 하타이 주로 대거 피신했다.

하타이 주는 22일까지 시리아에서 넘어온 투르크멘 난민은 1천500여 명이라며, 텐트와 음식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터키와 나토는 지난달 3일에도 러시아 전투기가 터키 남부 하타이 주의 영공을 침범하자 강력 항의한 바 있다.


Photo gallery러시아, 시리아 공습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