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4일 10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4일 10시 25분 KST

경찰청장 "민중총궐기 대응 과잉진압 아니라고 확신"

OhmyTV

강신명 경찰청장은 이달 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집회에서의 경찰 대응과 관련, "과잉진압은 결코 아니라는 확신을 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강 청장은 이날 오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그날은 알다시피 6만8천여명이 모였고, 불법·폭력성이 과했기 때문에 경찰도 강도있게 대응한 것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청장은 이어 "과잉진압을 판단할 때는 시위대의 폭력성과 불법성이 어느 정도였고, 그에 따른 경찰의 조치가 비례했느냐를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차벽으로 시위대 행진을 막은 것과 관련, "시위대가 사전에 폴리스라인 2개를 넘어서 진격했기에 즉시강제의 수단으로 차벽을 쳤다"며 "차벽은 곧 위법이라는 논거는 법리적이지 못하고 논리적이지 못하다"고 설명했다.

오마이TV

강 청장은 차벽이 오히려 시위대를 자극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차벽이 불합리하다고 판단되면 가처분신청이나 행정소송, 차벽을 친 공무원에 대한 고발 등 적법 절차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며 "불법적으로 차벽을 쳤다고 하더라도 쇠파이프로 경찰관을 폭행하고 기물을 부수는 것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다만 집회 당시 취재진이 물포를 맞은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워낙 급박한 시위 현장이었음을 감안해주시면 좋겠고, 재발방지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와 함께 강 청장은 조계사에 은신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관련, "현재로선 조계사에 진입할 계획이 없다"며 "현재는 조계사 외부에 경찰을 배치해 나오면 검거할 수 있도록 검문검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 청장은 김재원 전북지방경찰청장이 최근 자신의 관사에서 기자들과 만찬을 한 자리에서 여기자에게 음란성 발언을 한 사건과 관련, 김 청장에게 '구두경고'를 했다고 전했다.

강 청장은 "해당 여기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끼지는 않았다'고 말한 점을 참고했지만, 그럼에도 대단히 부적정한 언행이어서 이틀 전 구두로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강신명 경찰청장, '중태' 백남기씨에 대해 "인간적으로는 사과"

Photo gallery민중총궐기 농민 이송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