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4일 06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4일 06시 27분 KST

겨울 외투 공항에 맡기고 해외 여행 갈 수 있다

Shutterstock / Rob Wilson

추위를 피해 따뜻한 기후의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는 여행객들을 위해 항공사들이 고객의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서비스를 시행한다.

default

대한항공은 오는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하는 대한항공 탑승객의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코트룸'(Coatroom)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하는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권을 구매한 고객이면 출국 당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외투를 맡기려면 탑승수속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3층 A구역에 있는 한진택배 카운터에서 탑승권을 제시하고 외투를 맡기면 된다. 승객이 맡긴 외투는 비닐로 포장해 보관되며 플라스틱 재질의 옷걸이를 사용한다. 여행을 마치고 귀국해 같은 장소에서 보관증을 제시하면 맡겼던 외투를 찾을 수 있다.

서비스 기간에 24시간 상시 이용할 수 있고 1인당 외투 한 벌을 최대 5일간 무료로 맡길 수 있다. 5일을 넘기면 1일당 2천500원의 보관료가 부과된다.

default

아시아나항공도 내달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국제선 탑승객의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외투 보관 서비스'를 시행한다.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왕복 항공편을 이용하는 아시아나클럽 회원 및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아시아나클럽 비회원의 경우 출국 당일 공항에서 회원 가입 시 이용 가능), 아시아나항공 퍼스트 및 비즈니스클래스 탑승객이라면 누구나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아시아나항공 탑승권을 지참하고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지하 1층에 있는 '클린업에어'에서 접수하고서 외투를 맡기면 된다. 1인당 한 벌에 한해 최장 5일간 무료로 보관해주고 기간을 연장하려면 하루 2천원씩 요금을 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