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3일 15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3일 15시 48분 KST

전북·강원·충남·광주교육청, 한국사 보조교재 만든다

한겨레 자료사진

정부의 중·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추진에 맞서 전북과 강원 등 최소 4개 교육청이 보조교재를 공동개발한다.

23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보조교재 개발에 최근 강원과 충남, 광주 교육청이 참여하기로 했다.

부산과 경남 교육청도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져 이번 보조교재 개발에는 최대 6개 교육청이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

이들 교육청은 조만간 전북교육청이 만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따른 보조자료 개발을 위한 태스크포스(TF) 팀'에 관계자들을 합류시키기로 했다.

확대 개편되는 TF는 전국적으로 명성을 얻는 교수와 교사, 각 교육청 직원 등 모두 20여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보조교재의 집필 범위와 방향을 정하고 내달 말까지 집필진을 선정한다.

가급적 내년 초까지는 교재개발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집필에 들어가 연말까지는 마무리할 방침이다.

반면 서울과 경기는 자체적으로 보조교재를 개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북교육청은 전했다.

광주교육청은 보조교재와 별도로 인정교과서를 추가 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보조교재는 특정한 사안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만든 책자로 현재도 일선 학교에서 흔히 쓰인다.

국정교과서가 도입되면 다른 이름의 교과서는 배포할 수 없다는 현행법을 피하기 위한 방안이다.

그러나 정부가 모든 형태의 대안 교과서와 교재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기로 한 만큼 갈등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