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3일 08시 26분 KST

일본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에서 폭발사고

Getty Images/MIXA

23일 일본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靖國) 신사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경찰이 신사를 노린 테러 행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도쿄 소방청 등에 의하면, 이날 오전 10시께 야스쿠니 신사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조사 결과 폭발 소리가 들린 신사 남측 공중 화장실 천장과 내벽이 일부 불에 탔으며 부상자는 없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날은 일본 공휴일인데다 오전 10시부터 야스쿠니 신사에서 추수 감사제 격인 '니이나메사이(新嘗祭)'가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에 평소보다 많은 사람이 신사를 방문 중이었다. 신사는 폭발음이 들린 뒤에도 예정대로 제사를 진행했다.

NHK는 "경시청은 야스쿠니 신사를 노린 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야스쿠니 신사의 남문 근처에 있는 한 빌딩 공사 현장의 경비원은 NHK와의 인터뷰에서 "오전 10 시쯤 야스쿠니 신사 쪽에서 한차례 폭발음이 들렸다"며 "꽤 소리가 커서 놀랐다. 연기는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현지 경찰서 관계자는 "화장실에서 뭔가 폭발한 것 같은 흔적이 있다"고 전한 뒤 "화장실 천장 부근이 손상됐지만 부상자는 없다"며 "현재 폭발물 처리반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