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3일 05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3일 05시 42분 KST

벨기에 경찰, 테러용의자 16명 체포

ASSOCIATED PRESS
Police lead away a man during a raid in Brussels on Sunday, Nov. 22, 2015. Western leaders stepped up the rhetoric against the Islamic State group on Sunday as residents of the Belgian capital awoke to largely empty streets and the city entered its second day under the highest threat level. With a menace of Paris-style attacks against Brussels and a missing suspect in the deadly Nov. 13 attacks in France last spotted crossing into Belgium, the city kept subways and underground trams closed for a

테러 위협이 최고조에 달한 벨기에에서 테러 관련 용의자 16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그러나 파리 테러에 가담한 핵심 용의자 살라 압데슬람(26)은 또 경찰의 단속망을 피해 달아났다.

AP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벨기에 연방검찰은 23일 새벽 기자회견을 열고 몰렌베이크를 포함한 브뤼셀 전역과 공항이 있는 남부 도시 샤를루아에서 22건의 검거 작전을 벌여 총 16명을 체포했으나, 체포된 용의자 중 압데슬람은 없다고 밝혔다.

밤늦게까지 펼쳐진 대대적인 검거 및 수색 작업에서 무기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몰렌베이크 지역에서 경찰 바리케이드를 향해 돌진하는 차에 경찰이 총을 발사해 용의자 1명이 부상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브뤼셀 테러 경보

이번 검거작전의 핵심 타깃이었던 압데슬람은 경찰의 대대적인 단속망을 비웃듯 무사히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찰은 22일 저녁 7시30분께 벨기에 동부 리에주 인근에서 BMW 차량을 탄 압데슬람을 발견했으나 놓쳤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이후 그는 독일 방향으로 달아났으며, 바숑 지역에서 다시 한번 경찰의 검문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정부는 압데슬람을 비롯한 테러 용의자들의 범행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지난 20일 밤 수도 브뤼셀의 테러 경보를 가장 높은 4단계로 올렸다.

이어 전날 브뤼셀의 모든 지하철 역사를 폐쇄하고 도로를 통제한 가운데 한밤까지 대대적인 검거 작전을 펼쳤다. 언론과 네티즌에는 구체적인 검거 작전의 상황을 트위터 등에 공개적로로 올리지 말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에릭 판 데르 십트 벨기에 연방검사는 회견에서 "작전에 대해 공개하지 말아달라는 당부를 잘 지켜줘서 고맙다"며 시민과 언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샤를 미셸 총리는 22일 열린 안보 회의를 마친 뒤 "파리에서와 같은 테러 공격을 우려하고 있다"며 23일에도 브뤼셀의 모든 학교를 휴교하고 지하철을 폐쇄하는 등 비상사태를 계속 유지한다고 밝혔다.

테러 경보도 브뤼셀은 4단계, 브뤼셀 외 지역은 3단계로 계속 유지된다.

이에 따라 브뤼셀에 본부를 둔 유럽연합(EU)도 이날 자체 경보를 황색에서 오렌지색으로 격상하고, 23일 오후 예정된 EU 재무장관 회의를 제외한 다른 회의들을 취소했다.

관련기사: [화보] 최고단계 테러경보 내려진 브뤼셀의 초현실적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