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2일 11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2일 11시 06분 KST

김홍도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10쪽 병풍이 미국에서 발견됐다

단원 김홍도가 1788년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10쪽짜리 병풍과 혜원 신윤복의 낙관이 찍힌 풍속도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견됐다.

22일 재미 민간사학자 유광언씨에 따르면 미국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대학교 박물관은 단원의 낙관이 찍힌 중국 황실 사냥도 등 1천869점의 한국 예술품과 민속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단원의 병풍은 제목은 따로 기재돼 있지 않고 로버트 C. 베르빌이란 사람이 기증한 21점의 예술품 중 하나라는 사실만 알려졌다.

그러나 그림 마지막에 '戊申(무신)'과 '檀園(단원)'이란 글자가 쓰여있고 낙관도 선명하게 찍혀 있다.

3

단원 그림으로 추정되는 10쪽 병풍 <<유광언씨 제공>>

또 높이 2m, 폭 4.5m의 거대한 병풍이 실물로 그대로 보존된데다 한지에 칠한 색채도 선명하게 남아있을 만큼 보존 상태도 양호해 그 가치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단원의 그림은 주로 정조의 직접 명령이 있거나 고객이 일대일로 의뢰했을 때 그려진 데다, 병풍의 크기를 고려하면 위작일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보인다.

그림은 중국 황실이 대규모로 무사들을 대동하고 사냥에 나선 장면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고 있다.

사냥에 나선 군사들이 호랑이 등 다양한 야생동물들보다 크게 표현돼 산을 타넘으면서 활을 쏘는 장병들의 호기로움을 부각했으며, 황족이 탄 가마와 말은 화려하게 색채를 입혀 눈길을 끈다.

'Family Life'라고 적힌 족자 그림 2점은 전형적인 혜원 신윤복의 풍속도를 담았다.

그림은 초가삼간 처마 아래 삼대 가족이 옹기종기 모인 장면을 묘사했으며, 산 중턱에 뜬 보름달은 화려하지는 않지만 온화한 가정의 모습을 비추고 있다.

또 다른 그림도 가족들이 대청마루에 둘러앉아 각자 일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렸으며, 두 그림 모두 상단 가운데 '蕙園(혜원)'이란 글자와 낙관이 찍혀 있다.

3

혜원 그림으로 추정되는 풍속도 <<유광언씨 제공>>

단원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병풍과 마찬가지로 족자 그림도 보관 상태가 매우 양호하며, 족자봉도 상아로 만들어져 있다는 박물관 측 설명을 보면 최고급품으로 제작됐음을 알 수 있다.

이외에도 로버트 C. 베르빌이 기증한 21점 작품 중에는 조선시대 식사용품과 금강산을 묘사한 족자, 서화 족자, 결혼 행렬을 그린 그림 2점, 화살과 화살통, 12세기 고려시대 동화병 등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사진으로 볼 수 있는 것은 단원과 혜원의 작품 뿐이다.

유광언씨는 "한국 정부가 작품들에 대한 연구와 더불어 박물관 소장품을 최소한 온라인으로 국민이 감상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