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2일 06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2일 06시 32분 KST

무라야마 전 총리 "김영삼, 그 시대 한국에서 가장 필요한 대통령이었다"

FILE - In this July 29, 2015 photo Japan's former Prime Minister Tomiichi Murayama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Foreign Correspondents' Club of Japan in Tokyo. What’s in a word? As Japan’s leader Shinzo Abe prepares to issue a statement Friday, Aug. 14, 2015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attention is focused on the words he will use - and the ones he won’t. In the 1995 statement, Murayama expressed “feelings of deep remorse” and â€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July 29, 2015 photo Japan's former Prime Minister Tomiichi Murayama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Foreign Correspondents' Club of Japan in Tokyo. What’s in a word? As Japan’s leader Shinzo Abe prepares to issue a statement Friday, Aug. 14, 2015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attention is focused on the words he will use - and the ones he won’t. In the 1995 statement, Murayama expressed “feelings of deep remorse” and â€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91) 전 일본 총리는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 "그 시대 한국에서 가장 필요한, 어울리는 대통령이었다"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연합뉴스가 이날 전화로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전하자 향년과 서거 시점 등을 묻고서 "마음으로부터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직에 있을 때 김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던 무라야마 전 총리는 퇴직 후에도 김 전 대통령의 자택을 방문하는 등 고인과 개인적으로 상당한 교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d

1994년 7월 23일 김영삼 당시 대통령과 무라야마 도미이치 당시 일본 총리가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이 "민주화 운동을 하고 대통령이 된 분이므로 역시 그 시대 한국에서 가장 필요한, 어울리는 대통령이었다"고 평가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특히 "김 전 대통령이 몸이 좋지 않아 입원 중이라서 문병을 갔다. 그때 상태가 좋지 않았다"며 작년에 한국을 방문했을 때 김 전 대통령을 만난 일을 회고했다.

default

1994년 11월 14일 김영삼 당시 대통령과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당시 일본 총리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만다린호텔에서 악수하며 환담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이 재임 중이던 1995년 8월 15일 역시 현직이던 무라야마 전 총리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 전쟁에 대해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표명하는 무라야마 담화를 발표했다.

이 담화는 한일 관계를 지탱하는 역사적 담화로 평가받고 있다.

1995년 11월 김 전 대통령은 한중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치인들의 역사 관련 망언에 관해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고 강한 어조로 언급해 양국 관계가 경색되기도 했다.

Photo gallery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