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1일 05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1일 07시 26분 KST

UN 안보리 'IS척결' 결의안 통과

AP/연합뉴스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0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국제 사회가 모든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파리 테러로 자국민 130명이 숨지는 참사를 당한 안보리 상임이사국 프랑스가 전날 제출한 것이다.

결의안은 IS 및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추가 공격을 막기 위해 모든 유엔 회원국이 노력을 배가하고 협력토록 하는 내용이다.

결의안은 "ISIL(IS의 전신인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이 국제 평화와 안보에 전례없는 세계적 위협을 주고 있다"고 규정하고 "(국제사회가) 모든 수단을 이용해 이 전례 없는 위협과 맞서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이어 "그런 역량이 있는 회원국들에게는 ISIL에 장악된 시리아·이라크의 지역에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IS조직에 가담하기 위해 이들 두 국가로 들어오려는 외국인 전투원의 흐름을 차단하고, 테러리즘을 떠받치는 자금 유입을 예방·단절하는 데 노력을 집중할 것을 회원국들에 요구했다.

바샤르 자파리 유엔 주재 시리아 대사는 채택에 앞서 "마침내 상황을 인식하고 테러리스트와 싸우려는데 동참해준 모든 국가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안보리가 테러 관련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1999년 이래 이번이 14번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