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20일 14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20일 15시 33분 KST

말리 호텔에서 무장단체 인질극 : 투숙객 140명·직원 30명 인질

업데이트 2015년 11월 20일, 오후 8시 30분

이 호텔은 말리 주재 외교관들이 다수 머무는 단지에서 가까운 곳에 있으며 '에어프랑스' 직원을 포함해 서방 외국인들에게 유명한 숙소로 알려졌다.

중국 신화통신은 이번 인질 사건이 알려진 직후 "중국인 관광객 최소 7명이 호텔 안에 갇혀 있다"고 현장에 갇힌 중국인이 채팅앱으로 보내온 메시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터키 언론도 터키항공 소속 승무원 6명이 호텔 내 억류돼 있다고 전했다.

프랑스 정부 관계자도 구체적인 수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자국민이 인질로 붙잡혀 있다고 확인했다.

업데이트 2015년 11월 20일, 오후 7시 30분

호텔 관계자는 "약 10명의 무장한 남성들이 호텔에 도착한 직후 호텔 앞 모든 경비원들에게 총기를 난사했다"고 말했다.

이 괴한들은 이 호텔에 진입하기 직전엔 자동 소총을 쏴댔고 아랍어로 '알라는은 위대하다'(알라후 아크바르)고 외쳤다고 알자지라는 전했다.

한 보안 소식통은 "한 무리의 남성들이 외교 번호판을 단 차량을 몰고 호텔에 들어온 뒤 4층으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이번 인질 사건이 알려진 직후 "중국인 관광객 여러 명이 호텔 안에 갇혀 있다"고 현장에 갇힌 중국인이 채팅앱으로 보내온 메시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2015년 11월 20일 오후 7시

아프리카 말리 수도의 한 고급호텔에 20일(현지시간) 무장단체가 난입해 총격을 가하고 인질극을 벌이고 있다고 알자지라와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무장 괴한들은 이날 오전 수도 바마코 도심에 있는 래디슨블루 호텔을 습격하고 나서 인질들을 억류하고 있다고 보안 당국과 목격자는 말했다.

한 보안 소식통은 "한 무리의 남성들이 외교 번호판을 단 차량을 몰고 호텔로 진입한 뒤 4층으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다른 한 보안 관계자는 "이 호텔의 7층에서 일이 벌어졌다"며 "지하디스트들이 복도에서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다른 목격자는 "자동 소총이 발포되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호텔 체인은 성명을 내고 "2명이 투숙객 140명과 호텔 직원 30명을 인질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고 AFP는 전했다.

그러나 인질극을 벌이는 주체는 즉각 확인되지 않았다.

이 호텔은 말리 주재 외교관들이 다수 머무는 단지에서 가까운 곳에 있으며 '에어프랑스' 직원을 포함해 서방 외국인들에게 유명한 숙소로 알려졌다.

말리 경찰은 전체 190개 객실을 보유한 이 호텔 주변을 봉쇄한 상태다.

말리 주재 미국 대사관은 자국민에게 즉각 대피령을 내렸다.

미국 대사관은 또 트위터를 통해 "이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며 자국민에게 외출을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바마코에서는 지난 8월에도 무장 괴한들이 비블로스 호텔에 난입한 뒤 총기를 난사해 정부군과 유엔 직원 등 8명이 숨진 바 있다.

프랑스는 말리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이 확대하자 2013년 말리 정부군을 지원하고자 군대를 파견하는 등 말리에 군사적 지원을 해 왔다.